Home / NEWS / 사건/사고

사건/사고

스시 한인업체들, 69만 달러 임금 착취 혐의 받아

공정근로옴부즈만실(FWO)은 8일 A스시 브랜드의 세 한인업체들을 69만 4,000여 달러의 임금 착취를 한 혐의로 법정에 세웠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 업체는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FWO에 근로자들의 근로 시간, 임금 등의 기록을 조작한 자료를 제출한 혐의 또한 받고 있다. FWO에 따르면, 이들 업체는 뉴카슬, 캔버라, 골드코스트 지역에서 스시 아울렛을 운영하며 2015년 4월부터 2016년 …

Read More »

시드니, 8일 오후 엽기적 집중 호우…곳곳 물난리

8일 오후 시드니 곳곳에서 전례 없는 집중 호우가 쏟아져내려 곳곳에서 거의 아비규환의 상황이 벌어졌다. 집중적으로 몰아친 강우로 수 천여 채의 주택 지붕이 파손돼 집안으로 물이 새는가 하면 상업용 건물에서도 누수 현상이 곳곳에서 발생하는가 하면 시드니 전철의 객차로도 빗물이 새 들어오는 등 도시 전체가 흠뻑 젖었다. 뿐만 아니라 집중 호우가 몰아친 …

Read More »

호주 당국, 이민사기 수사 확대…중국계 이민 대행사 공항서 체포

이민사기 범죄조직에 대한 수사를 확대해온 호주연방경찰(AFP)과 호주국경수비대(ABF)가 이민사기를 벌여온 중국계로 추정되는 30살의 여성을 시드니 공항에서 체포했다. 체포된 여성은 불법적으로 이민 대행사 활동을 하면서 다수의 외국인들의 호주비자 불법 취득을 도운 혐의를 받아왔고, 지난 1월 24일 시드니 공항 도착과 함께 당국에 연행됐다. 체포된 여성은 3월 26일 시드니 센트럴 지방법원에 소환되며, 관련 범죄에 …

Read More »

QLD 북동부 역대 최대 폭우 최악의 홍수 피해

호주 남부지방이 역대급 폭염에 허덕이고 있는 가운데 동북부 지역에는 역대 최악의 물난리가 몰아치고 있다. 퀸슬랜드 주 타운스빌 북부지역의 임험 펌프 역 인근에는 2일 하루 동안 무려 506mm의 집중호우가 쏟아졌고, 할리팩스 마을에 415mm, 카드웰갭에 309mm, 사우스 미션 해변가에도 271mm의 강우량을 각각 기록했다. 하지만 이같은 이상적인 강우 현상은 며칠 동안 이어질 것으로 …

Read More »

지난해 전세계 ‘상어공격’ 66건…25% 감소

상어 주의 표지판[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지난해 전 세계에서 사람을 상대로 한 상어 공격이 전년보다 25%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지난해 확인된 상어 공격이 66건에 그쳐 최근 5년 평균치인 84건에 비해 약 ¼ 줄었으며, 사망자 수도 연평균 6명에서 4명으로 감소했다고 국제상어공격정보(ISAF)를 인용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사고의 …

Read More »

중국계 호주인 소설가 양헝쥔 중국 정보기관에 구금 확인(종합2보)

中 민주화 개혁 주장해온 반체제 성향 인사…2011년에도 일시 억류 외신들 ‘화웨이 사태와 관련’ 분석…中 ‘인질외교’ 확대 해석 나와 중국 정부, 호주 국방장관 방중 직전에 억류 사실 호주에 통보 중국 당국에 억류 확인된 중국계 호주작가 양헝쥔(시드니=연합뉴스) 정동철 통신원 = 호주 정부는 23일 중국 외교관 출신 유명작가인 중국계 호주인 양헝쥔씨가 최근 중국 …

Read More »

실종 중국계 호주인,中 공안에 감금 가능성 제기

외교관 출신 인기 소설가, 中서 체포 후 연락 두절 (시드니=연합뉴스) 정동철 통신원 = 중국계 호주 작가가 중국 방문 중에 공안에 의해 감금됐을 가능성이 있어 호주 정부가 소재 파악에 나섰다고 23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가 전했다. 이 신문은 중국 외교관 출신으로 호주 시민권자인 양헹준 씨가 최근 중국에 입국한 후 위챗(WeChat)을 포함한 SNS는 물론 …

Read More »

보복운전 탓에…호주 27년 은신 전범혐의자 송환 위기

세르비아계 50대 남성, 민간인과 군인 43명 학살 혐의 학살 혐의를 받고 있는 조란 타디치(뒷줄 가운데)[출처: Marjan Masa Dobricic 페이스북]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호주 시드니에서 27년 동안 살고 있는 세르비아 출신의 전쟁범죄 혐의자가 보복운전(road rage)으로 신분이 드러나 급기야 송환 위기에 몰렸다. 23일 호주 일간 ‘디 오스트레일리언’에 따르면 세르비아인인 조란 타디치(59)는 …

Read More »

호주 분유 중국선 ‘하얀 금’…호주 분유 밀수출조직 적발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중국에서 일명 ‘하얀 금’으로 불리며 고가에 판매되는 호주산 분유를 훔쳐 수년간 중국에 밀수출해온 일당이 붙잡혔다. 호주산 분유[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1일(현지시간) BBC 보도에 따르면 호주 경찰은 분유를 훔쳐 중국으로 빼돌린 혐의로 남성 4명과 여성 2명을 체포해 이들 중 5명을 기소했다면서 지난 12개월간 중국으로 빼돌려진 분유만 100만 호주달러(약 8천800만원) …

Read More »

광란의 뮤직 페스티벌 , 죽음의 ‘마약 굿판’으로 전락

치명적 불법약물 사태 악화, 4달 동안 5명 사망 호주사회가 새해벽두 ‘엑스터시’의 일종인 불법약물 ‘MDMA’ 사태로 깊이 시름하고 있다. 지난 연말 NSW주와 빅토리아주에서 열린 뮤직 페스티벌에서 환각성 알약으로 2명이 목숨을 잃은데 이어 지난 주말에도 파라마타의 포모 페스티벌(Fomo) 현장에서 19살 여성이 숨을 거뒀다. 15일자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불법 약물 사태가 2019년 새해벽두 정점을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