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COULMN

COULMN

호주 부동산 가격 하락과 금리 인상, 지금 집을 구매하기 좋은 시기인가?

요즘 호주 부동산 가격 하락과 은행 금리 인상으로 부동산 구입을 하셨던 분들이나 하시려고 준비하셨던 분들은 걱정이 많으실 텐데요. 부동산 중개인으로 10년간 일하며 느꼈던 점과 공통된 점을 몇 가지 알려드리고 싶습니다. 특히 처음 부동산 구입을 하시려고 하셨던 분들은 더 부동산 시장에 들어오시기 힘들텐데 렌트로 거주 중이시다면 사실 좋은 시기와 나쁜 시기는 없습니다 기회 되시면 하루라도 빨리 들어오시는 게 제일 좋은 시기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예전에 저희 손님 중에 저와 집 거래를 하고 난 후 개인적으로 친분이 생긴 분이 계십니다. 그분 말씀으론 2008년~2010년 즈음 있었던 일이었고 그분 직장 동료 얘길 하셨던 적이 있으셨는데, 중동계 친구분이 결혼하실 때 친척들과 지인분들에게 받은 돈 그리고 결혼하기 전 조금씩 모은 돈 7~8만불 정도 되는 돈으로 많은 돈을 융자 받으셔서 어렵게 몇 번을 다니고 고민 끝에 캘리빌 지역 집을 구매하셨다고 했습니다. 제 기억으론 당시 캘리빌은 밭과 양 그리고 말이 다니던 허허벌판이었습니다. 한국 분들을 모시고 가면 열 분 중 여덟 분은 인상을 쓰시던 지역이었으니 제가 아주 잘 알죠. 동료분은 그렇게 집을 구매하게 되었고 렌트비 대신 은행 융자를 갚아 나갔다고 하셨습니다. 반면 저와 친분이 있으신 사장님은 한국 돈으로 5~6천만 원 정도가 없으셔서 한인타운에서 가깝고 편리한 지역의 렌트로 주세를 내시며 전전하셨다고 합니다. 사장님은 주급에서 3분의 1을 렌트비로 내시면서 8년 넘게 지내셨다고 합니다. 렌트비를 400불 이상 내고 사셨다고 하는데 최소로 어림잡아 12만불, 한국 돈으로 1억이 넘는 돈이었다고 하셨습니다. (현재 4베드 하우스 렌트를 400불대 찾기도 힘들듯 합니다. 기본 600~700불대입니다.) 사장님은 ‘그때 내가 집을 샀더라면 집값이 오른 걸 떠나서라도 나의 자산은 남아 있었을 텐데’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반면 중동계 동료분이 사신 집값은 계속 올랐다고 하셨고 저도 알기론 캘리빌은 개발 초창기 가격에서 거의 두 배 이상은 오른 걸로 알고 있습니다. 사장님과 중동계 동료분은 같이 시작하셨지만, 부의 격차는 점점 커졌다고 하셨습니다. 집을 렌트하고 주세로 지내고 있다는 건 부동산 자산의 가치가 만들어지는 것이 아닌 내 노동의 대가가 사라진다는 것을 말합니다. 그 대신 그 돈은 부동산을 소유한 누군가의 자산으로 축척 되었겠지요. 어떤 다른 분들은 렌트 주세로 살면서 좀 더 돈을 모아 나중에 집을 사면 되지 않냐고 하시기도 하고 저도 고객님들께 정말 많이 듣는 얘기이긴 합니다만 문제는 집값은 계속 조금이든 많이든 일정하게 상승한다는 겁니다. 정부는 매년  2% 이상 경제 성장을 하기 위해 노력하고 성장 계획에 올려 놓습니다. 실제로 호주는 꾸준히 매해 2% 이상씩 경제가 성장하였습니다. 그 얘기인 즉은 내가 가진 현금의 가치는 매해 떨어지고 있다는 얘기입니다. 또 코로나 기간을 축으로 굉장히 많은 통화량이 시장으로 유입되었습니다. 쉽게 말해서 만약 같은 돈을 은행에 넣어서 묶어두면 내돈의 가치는 매해 점점 떨어지고 상대적으로 모든 물건들이 비싸 보일 수 밖에 없는 현상인 것입니다. 그러나 부동산은 유한의 자산이기 때문에 코로나가 지나고 시장이 어려워졌더라도 돈의 가치가 떨어졌기에 집값은 상대적으로 오른 것이고 현재 물가가 올랐기에 정부의 이자율 잡기로 상대적으로 집값이 떨어져 보일테지만 결국 앞으로는 더 상승할 수 밖에 없는 구조입니다. 항상 누구나 말씀하시는 시드니에 부동산 버블이 있다 하더라도 부동산 집값이 오르는 건 어찌 보면 당연한 이치입니다. 실제로 지난 수년간의 부동산 자산의 가격 상승폭을 그래프로 보시면 경제 성장률보다 더 빠르게 집값은 상승해 온 것이 사실입니다. ( 올해처럼 어떤 해에 소폭 감소하면 그 다음 해는 그 감소세를 넘어 더 대폭 상승해 왔습니다.) 연봉과 집값 상승은 눈사람 뭉치는 것과 같습니다. 쉽게 풀어 보자면, 처음 1밀리언의 2%로 굴릴 것이냐 5~6만불의 2%로 굴릴 것이냐로 얼핏 시작은 비슷해 보이겠지만 추후 자산은 시간 대비 1+1의 법칙이 아닌 곱하기의 곱하기 법칙이 적용됩니다. 현재 시드니 집값은 평범한 직장인의 연봉을 모아서 사기엔 더욱 어려워지고 멀어졌습니다. 제 얘긴 지금 시드니 부동산 …

Read More »

부동산 장롱 면허 더이상 소용 없어요

2020년 3월 23일 기준으로 부동산 관련법이 개정됐습니다. 이에 따라 관련 라이센스 및 Certificate of Registration(이하 COR) 관련법도 당연히 바뀌었습니다. 개정의 골자는 COR이나 라이센스를 가지고 현업에서 일하지 않거나 부동산 관련 공부를 지속적으로 하지 않을 경우 자격을 잃을 수도 있도록 한 것입니다. 자격증이 실질적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상당히 의미있는 개정이라고 생각합니다. 우선 기존 COR과 …

Read More »

숨어있는 고수익 직군 트래픽 컨트롤러에 도전하세요

호주는 지금 공사중 시드니에 살다 보면 차가 참 많이 막힌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특히 다른 지역에서 살다가 오신 분들에게 시드니는 길이 좁은데다 차가 많아서 어떻게 다니냐는 말을 자주 듣게 됩니다.. 가뜩이나 차가 막히는 도로에 시드니 곳곳에서는 여러 가지 공사가 진행 중입니다. 당장 눈에 띄는 것만 해도 M2와 M4가 확장 공사 …

Read More »

FEAR, FUTURE & FREEDOM

미국 대통령 선거직전 프랑스와 오스트리아에서 테러사건들이 발생했다. 코비드 팬데믹중에도 역사는 꾼준히, 묵묵히 반복진행하고 있음을 가르쳐주고 있다. 끔찍했던 9/11 역시 역사속으로 바래지는 최근 발생한 테러행위에 응답으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프랑스 학생들에게 메시지를 보냈다. 그중 한 문구를 영어로 번역하면 “Youare France. To be French…is tolearn to be Free… our Future is You.여기서 …

Read More »

2021년 트렌드 키워드를 통한 창업시장 예측

‘MZ세대’ 라이프스타일을 학습하고 공략하라 올해 10월14일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는 2021년 소비 트렌드 10가지를 유튜브를 통해 발표했다. 동시에《트렌드코리아2021》을 발간했다.코로나19 사태 이후 2021년의 시장 지형도가 어떻게 바뀔 것인지는 창업자들은 물론 소비자들에게도 초미의 관심사다. 이는 내년 한 해를 미리 가늠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600만 소상공인을 포함한 대한민국 사업자들에게매우 의미 있는 코로나 시대 라이프스타일 …

Read More »

이제 초등학교 수업도 스마트폰 사용이 필수

아마존 등 성공비결에서 해법 찾아 프랑스의 석학이자 미래학자인 자크아탈리(Jacques Attali)는 ‘음악 소비 변화는 미래 소비문화 변화 예측을 위한 지표’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인류의 가장 오래된 소비재이자 보편적 사랑을 받고 있 는 음악 소비가 바뀌면 사람들은 다른 소비 패턴도 곧 음악 소비 방식으로 전환한다는 이론이다. 그의 예측은 지난 30년간어김없이 적중했다. 스마트폰 …

Read More »

LMIA 없이 취업 비자 받기 3부- 종교비자

종교 비자는 캐나다 이민법 상 특정되어 있는 카테고리는 아니고 종교 기관과 자선 단체에 대한 예외 규정으로 받을 수 있는 비자입니다. 자선 단체나 교회에서 목사, 선교사와 같은 목회자, 교회 반주자, 그 외 사무직, 자원봉사자를 초빙하거나 한국교회에서 해당 포지션으로 캐나다 교회에 파견을 보내는 경우 신청할 수 있습니다. 종교 비자의 특징은 근무 조건에 …

Read More »

불법 체류자도, 취업 비자가 안 나와도 일할 수 있다?

지난 8월 24일, 캐나다 이민국은 임시 정리해고로 취업 비자 연장을 제때 하지 못하여 비자가 이미 만료된 분들이나 비지터로 들어와 국경을 통해 취업 비자를 받으려 하다가 국경 폐쇄로 이도 저도 못하고 발이 묶인 분들에게 매우 파격적인 조치를 발표하였습니다. 원래 비지터는 취업 비자를 신청하려면 공항이나 국경, 아니면 해외의 비자 오피스를 통해서야 하고 …

Read More »

나는 사십여 년을 한국돈을 쓰고 살았고 사 년을 싱가폴달러 그후 호주달러를 쓰며 산지도 삼십 년이 넘어 가고 있다. 돈 쓰러 다니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는 않지만 돈을 싫어할 리는 천부당만부당이다. 그런데도 늘 모자라 아쉽지 남아도는 돈은 없었다. 가족중의 누군가가 애써 벌었을 생각을 해본 적이 아주 없지는 않지만 그저 필요한데 쓸 궁리가 …

Read More »

코로나보다 무서운 저출산·고령화

  지난 8월11일 OECD(경제협력개발기구)가 발표한 한국경제보고서는 우리나라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0.8%로제시했다. 역성장이긴 하지만, 전체 회원국 가운데 가장 높았다. 6월 예상치보다0.4%포인트 상향 조정했는데 성장률 전망치가 상향 조정된 나라도 우리나라 말고는 없다. 하지만 정말 눈여겨봐야 할 대목은 따로있다. 경기는 좋을 때도 있고 나쁠 때도 있는 법이다. 문제는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잠재성장률이다. OECD는 2005년에서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