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교육/이민

교육/이민

NSW 주 공립학교, 지난해 ‘정학’ 징계 학생 수 3만2천 명

교육 관련 단체들 ‘우려’… “ADHD 학생들 상황 감안해야” 목소리 NSW 주 공립학교에서 정착 처분을 받는 학생들의 숫자가 한 해 3만2천 명을 넘어섬에 따라 공립학교의 학생 징계 정책에 대한 재검토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교육 관련 단체들은 초등학교 학생을 포함하여, 학생들에 대한 높은 정학 비율과 그에 관련하여 통제가 어려운 장애 학생들이 너무 …

Read More »

아로노비치 시드니공대 교수 등 3명에 아·태 젊은 물리학자상

아태이론물리센터는 올해 아시아·태평양 젊은 물리학자상 수상자로 호주 시드니공과대의 이고르 아로노비치 교수, 슝준 리우 중국 북경대 교수, 송 허 중국과학원 교수를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상은 뛰어난 연구성과를 낸 아태 지역 젊은 물리학자에게 준다. 아로노비치 교수는 양자기술을 적용한 반도체 연구에서 성과를 냈고, 리우 교수와 허 교수는 각각 초저온 원자 연구와 양자장이론 …

Read More »

새 지방기술이민 비자 메디케어 혜택도 받을 수 있어

  새로 도입될 지방기술이민 비자는 메디케어 혜택이 포함 되어 있어, 매년 수천달러의 의료비를 절약할 수 있게 됐다. 멜버른 외곽 지역에 거주하는 한 부부는 임시 기술이민 고용주 후원  비자로 10년동안 살고있다. 하지만 부부는 매달 건강 보험료로 300 달러를 지불하고있다. 이 부부가 가지고 있는 비자는  489 Skilled Regional (Provisional) Visa 로 메디케어 혜택을 …

Read More »

호주 빅토리아주, 지방학교 지원 교사에 4천만원 일시불 보너스

시골지역 교사난 해결 위해…3년간 매년 730만원 추가 지원 포함  호주 빅토리아주는 유능한 교사들을 시골·지방학교로 유치하기 위해 최대 5만 호주달러(약 4천만원)를 일시불 보너스로 지급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호주 초등학교 교실호주 공영 ABC 방송 홈페이지 캡처(www.abc.net.au) 9일 호주 공영 ABC 방송에 따르면, 빅토리아주 교육부는 도시에서 멀리 떨어진 지역 학교들의 극심한 교사난 해결 등을 …

Read More »

호주 영주권 발급 10년만에 최저치 기록…

  2018-2019 회계년도 16만 300명에 그쳐… 호주 영주권 비자 발급이 해마다 줄어들고 있으며 작년 대비 1.3%가 줄었다. 이는 연간 19만 할당량에도 못미치는 저조한 수치이며, 이민자 유입량 또한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하지만 시민권 신청대비 승인률은 훨씬 늘어난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영주권 대부분은  숙련 기술 이민자에게 부여됐으며, 전체 비자 발급수의 70%에 해당한다. 이는 지방 …

Read More »

호주 최상위 대학들, 유학생 재정 의존도 30% 훌쩍 넘어

유학생 수 40만명으로 전체의 25%…영어기준 낮추는 편법도 호주 유명 대학교들이 유학생 학비 수입에 대한 재정 의존도가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25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 인터넷판은 호주 최상위권 대학인 시드니대, 뉴사우스웨일즈(NSW)대, 모나쉬대 등의 2018년(2017·7~2018·6) 회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유학생 등록금에 대한 재정 의존도가 모두 30%를 훌쩍 넘어섰다고 전했다. 유학생 학비 수입은 모나쉬대가 9억9천만 …

Read More »

호주 NSW주, 공립교육서 中후원 ‘공자학당’ 퇴출

中 선전매체 될 가능성 우려…일반 중국어 과목으로 대체 예정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주는 시드니와 중북부 해안 지역 13개 공립학교에 설치된 중국어·문화 교육 프로그램인 ‘공자학당’을 폐지한다고 발표했다. ‘공자학당’은 중국 교육부 산하 기구인 국가한반(國家漢辦)으로부터 중국어 원어민 교사와 교재 등을 지원받아 운영하는 중국 언어·문화 교육 프로그램이다. 23일 호주 공영 ABC 방송에 따르면, NSW주 교육부는 2011년 …

Read More »

호주 이민심사 범죄경력 및 신원조회 강화법 추진

    지난 6년간 호주에서 약 4천 700명 가량의 외국인 범죄자들을 추방했고, 호주정부가 앞으로 범죄자 신원 조회 및 단속을 더 강화할것이라고 발표했다. 국제법 전문가들은 호주의 범죄자 추방 건수가 영국, 미국, 뉴질랜드 보다 훨씬 높다고 보고했다. 앞으로 신원조회 및 범죄전력 강화법으로 수만명의 이민자들이 추방 될 위기에 놓였다. 연방정부는 12개월 이상 징역형을 …

Read More »

쿠리어 메일 “호주정부, 시민권 취득 요건 강화 계획 포기”

거센 여론의 반발에 직면했던 연방정부의 시민권 취득 요건 강화 계획이 백지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제시됐다. 퀸슬랜드 주의 쿠리어 메일은 “연방정부가 호주식 가치관 증진과 국내 일자리 보호의 명목을 내걸고 추진했지만 거센 여론의 반대에 맞닥쳤던 호주시민권 취득 요건 강화 계획을 사실상 철회했다”고 보도했다.    연방정부는 시민권 신청을 위한 영주권자들의 대기기간 연장 및 영어 …

Read More »

시드니 학교, ‘인종적 양극화’ 현상 심화

서부공립학교∙셀렉티브 스쿨, ‘이민자 학생 구성비 절대적’ 시드니 부촌 명문 사립, ‘앵글로 백인 학생 구성비 압도적’   시드니 서부 지역에 소재한 공립학교에서 앵글로 출신 백인 학생들의 구성비가 위험 수위로 떨어지고 있다는 경고등이 들어왔다. 동시에 자타가 공인하는 명문 제임스 루스 등 셀렉티브 스쿨들의 이민자 출신 학생 구성비는 지나치게 높아지면서, 앵글로 계 호주학생들은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