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부동산

부동산

호주 모기지 소유자, 주택담보대출 기간 연장 및 재융자율 상승

현금 금리가 다음 달 한차례 더 인상 될 전망인 가운데, 모기지 소유자들이 새로운 대출 기관으로 모기지를 재융자하거나 이자 전용 대출로 전환하는 호주인들이 증가하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약 50만 명의 호주 주택담보대출자 약 5명 중 1명인이 이자 전용 대출로 전환한 반면, 8명 중 1명은 상환액을 줄이기 위해 주택담보대출 기간을 연장한 것으로 추정된다. …

Read More »

호주 각 주 주택 구입 중간가격은

코어로직직의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호주 중간 주택값은 6월에 0.7% 더 상승했다. 지난 회계 연도 동안 주거 가치는 8% 증가했다. 다음은 호주 주 전체의 중간값 부동산 가치와 구입이 가능한 소득을 분석한 것이다. CoreLogic의 자료에 따르면, 호주의 평균 주택 가격은 현재 $793,883이다. 이는 이전 회계 연도에 비해 59,000달러 상승한 것이다. 코어로직 리서치 …

Read More »

호주 6월 주택 임대료 안정화 단계 접어들어

  호주 임대료 인상 속도가 둔화돼 세입자에게 유리하게 움직이고 있다고 발표했다. 도메인의 2024년 6월  최신 임대료 보고서에 따르면 호주 주 전체의 임대료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지만 해외 이민자 유입 둔화와 정부 이니셔티브가 공급을 확보하기 시작하면서 임대료가 완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임대료의 경우, 분기별 임대료 증가 속도가 전 분기 대비 …

Read More »

호주 전역 신규주택 4만채 착공 지연

높은 이자율과 건축자재비가 주택개발시장을 강타하면서 호주 전역에서 4만 채 가량이 착공 대기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KPMG 분석 결과, 시드니의 11,170채를 포함한 호주 전역의 거의 40,000채의 착공을 시작하지 않았으며, 계속해서 높은 이자율과 높은 건설 비용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교착 상태에 빠진 신규주택 건설 프로젝트의 약 80%는 연립 주택과 아파트였다. 높은 건축자재비와 이자율로 주택개발자들은 더 …

Read More »

시드니 임대 공실률 사상 최악

프롭트랙 데이터에 따르면 시드니 2월 부동산 시장에서  임대 주택 점유율은 1.11%로 전례 없이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프롭트랙의 경제학자 앵거스 무어는 세입자 수요가 증가하는 시기에 공실이 부족하면 세입자의 생활이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안타까운 현실은  임대료  압박과 추가적인 경제성 문제를 계속 보게 될 것이며, 이는 이미 기록상 최악”이라고 말했다. 2월이 …

Read More »

호주 대도시에서 집 구매할 수 있는 최소 연봉은

ANZ와 CoreLogic의 최근 주택 경제 보고서에 따르면, 대 도시에 있는 주택 구매를 위해서, 멜번과 브리즈번에서는 연봉 180,000달러, 캔버라에서 연봉 190,000달러, 시드니는 28만 달러의 연봉이 필요하다고 보고했다.  실제 평균 가구 소득은 시드니가 12만 달러, 멜번은 11만 달러로 조사됐다. 다만 지방 지역에서는 NSW 지역의 경우 약 151,000달러, 빅토리아 지역의 경우 약 120,000달러 또는 …

Read More »

호주 지난분기 사상 최고 임대료 및 낮은 공실률 기록

  도메인의 최근 임대료 보고서에 따르면 호주의 주요 도시에서 주택과 유닛에 대한 임대료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3월 분기에 주택 임대료는 17년 만에 가장 가파른 분기별 상승률을 보였고, 11 분기 연속으로 기록적인 성장세를 이어갔다. 공실률은 호바트를 제외한 모든 수도권에서 감소했으며, 시드니, 멜버른, 퍼스에서는 최저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도메인의 연구원들은 올해 상황이 임대인들에게 더 유리하게 …

Read More »

호주 집값 5개월 연속 사상 최고치 경신

코어로직 데이터에 따르면 3월 호주 전국 주택 가격이 경제 회복과 증가하는 인구로 인해 5개월 연속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주택 가치 지수는 지난 3월 0.6% 상승해 2월 상승률과 일치했다. 주택 가격의 중간값은 772,730달러로 2023년 1월 최근 최저치 이후 10분의 1이상 반등했다. 프롭트랙이 운영하는 별도의 지수에서도 비슷한 수치가 나왔다. 3월 전국 …

Read More »

2024년 호주 임대료 최대 상승 예상 지역

  2024년 호주에서 주택 부족현상으로 인한 임대료 인상이 세입자들에게 얼마나 큰 타격을 입을지를 보여주는 수치들이 드러났다. 호주에서 임대주택을 구하는 것은 상당히 까다로울 수 있다.  호주의 주택 부족 영향으로 어느 교외 지역이 임대료 인상 가능성이 가장 높은 지역을  조사했다.    NSW주  시드니 세입자들은 임대 공급 감소와 수요 급증으로 시장이 끓는점까지 달궈지면서, …

Read More »

멜번 코스트코 1호점 부지 이전

호주의 코스트코 1호점인 도크랜드(Docklands) 지점을 폐점하고, CBD에서 서쪽으로 15km  떨어진 멜번 서부로 이전한다고 발표했다. 멜번 CBD의 Ardier의 Ballarat Road 5.9헥타르의 부지로 이전할 예정이다.  15,000제곱미터 규모로 지어질 새로운 코스트코는 760개 공간의 주차자리와 함께 더 다양한 상품을 판매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한 호주 최대 규모의 코스트코 주유소도 생길 예정이다.  코스트코 호주 상무이사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