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dmin

admin

‘지역경제 발전’ 여론, ‘기후변화’ 우려 압도

아다니 광산개발 프로젝트 최종 승인…시위 격화할 듯  근 10년 동안 이어진 아다니 광산 개발 프로젝트를 둘러싼 논란이 마침내 마침표를 찍었다.  퀸슬랜드 주정부는 13일 아다니아 광샌개발 인허가 심사의 최종 절차인 지하수 관리 계획에 대해  마침내 재가했다. 이로써 퀸슬랜드 주 내륙에서 세계 최대규모의 카마이클 탄광개발을 계획해온 인도의 아다니(Adani)사의 오랜 노력이 마침내 결실을 …

Read More »

STX 개발 가상화폐 채굴장비 미국·호주에 공급…200억원 규모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 STX[011810]는 지난 13일 싱가포르 소재 QRF사와 공동으로 개발한 가상화폐(암호화폐) 채굴용 장비를 미국과 호주 2개사에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총 계약규모는 1천700만 달러(200억원)이다. 이번에 STX가 공급 계약한 장비는 비트코인만 채굴(mining)이 가능한 기존 장비와 달리 프로그래머블 반도체(FPGA) 기반으로 다양한 종류의 가상화폐 채굴이 가능하다. 장비를 구매한 미국 M사의 …

Read More »

20 years of Matildas to get noticed

2019 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에 출전한 호주 여자 축구 대표팀 ‘마틸다즈’의 20년전과 오늘의 달라진 위상이 국내외적으로 큰 화제가 되고 있다. 국민들의 무관심과 재정적 어려움을 탈피해보고자 유니폼을 벗어 제치고 누드 달력 제작에 참여했던 마틸다즈 선배들의 노력으로 호주 여자 축구의 위상은 20년만에 확바뀌었기 때문이다. 마틸다즈의 누드 달력 ‘사건 발생’ 20년이 지난 현재 마틸다즈의 …

Read More »

케언즈 데인트리 국립공원 ‘케이프 트리뷸레이션’

1988년 유네스코에서 지정한 세계 자연유산인 세계 최고의 열대우림 데인트리 국립 공원은 케언즈 북쪽으로 110km 떨어져 위치해 있으며 180종의  1만6000여 마리의 동물을 만날 수 있는 초대형 공원이다.     입구부터 습지대, 열대우림 그리고 초원지대 3가지 지대로 구분되며, 산책로를 따라 걸으면서 다양한 동물들을 만나 볼 수 있다.   데인트리 리버 크루즈를 타고 …

Read More »

자유당 연립 소득세 인하 추진 ‘난항’ 예고

연방상원의회에서 2석을 확보하고 있는 원내이션 당의 폴린 핸슨 당수가 자유당 연립의 소득세 인하 추진에 동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상원의회의 법안 인준의 캐스팅 보우트를 사실상 쥐고 있는 원내이션 당의 폴린 핸슨 상원의원은 “다음달 연방의회 회기가 시작되면 자유당 연립이 우선적으로 소득세 인하 추진 관련법을 상정할 것으로 보이지만 우리는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

Read More »

‘하늘을 나는 택시’ 우버에어 내년 시범운행…2023년 상용화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세계 최대 차량공유업체 우버가 내년에 하늘을 나는 택시, 이른바 ‘플라잉 카’ 시범 서비스에 들어간다. 블룸버그 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우버는 11일(현지시간) 내년부터 호주 멜버른에서 ‘우버 에어’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같은 해 미국 댈러스와 로스앤젤레스에서도 시범 운영이 이뤄지며, 2023년부터는 본격적인 상업 서비스를 할 계획이다. 우버 에어는 …

Read More »

신규 주택매물 13년만의 최저 …. 시장 반전 조짐인가?

올 1-5월 2만520채, 정점 대비 20% 감소, 시드니와 멜버른 30%↓   주택 소유자들이 부동산 판매를 꺼리면서 올들어 신규 주택 매물이 13년 만의 최저치로 감소했다.   코어로직이 올 1-5월 전국 주도의 신규 주택 매물량을 집계한 결과 2007년 이래 최저치로 나타났다.   2007-2019년 1-5월 전국 주도 신규 주택 매물 중 2019년이 2만520채로 …

Read More »

호주 그린하우스 가스 배출량 ‘증가세’

늑장 발표된 연방정부의 탄소배출 실태 통계에 따르면 호주의 그린하우스 가스 배출량은 계속 증가세로 드러나면서 정치권의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통계 자료에 대해서도 여야는 상반된 해석을 제시하는 등 치열한 설전을 펼치고 있다. 야당인 노동당과 녹색당은 한 목소리로 “청정 국가로 불려온 호주의 대기오염이 악화되고 있고, 정부의 탄소 감축 목표 실현에 대한 자신감은  ‘몽상’이다”라고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