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빅토리아주 7세 소년, 어머니 암으로 잃고 4일 후 교통사고로 사망

빅토리아주 7세 소년, 어머니 암으로 잃고 4일 후 교통사고로 사망

사진:gofundme

빅토리아주에서 교통사고로 숨진 7세 아이가 사고 나흘 전 유방암으로 어머니를 잃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일요일 오후 5시 20분 빅토리아 주 트라팔가 윌로우 그로브 로드에서 아이를 태운 차량이 트럭과 충돌했다.

운전자와 아이 둘 다 현장에서 숨졌고, 차량에 함께타고 있던 개 두 마리도 죽었다.

숨진 아이의 어머니(39세)는 올해 초 유방암 4기 진단을 받았고, 불과 4주 후 사망했다.

한 친구가 두 사람을 위한 GoFund Me를 만들었다.

https://www.gofundme.com/f/amy-and-harley

기부금은 아이와 어머니의 장례식에 사용될 예정이다.

사고 트럭 운전자는 생명에 지장 없는 부상만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빅토리아 경찰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출처: 7News

About admin

Check Also

시드니 하이드파크서 흉기로 경찰관 머리 찌른 남성 체포

어제 19일(일요일) 오후 시드니 CBD에서 경찰관의 머리를 흉기로 찌른 혐의로 기소된 34살 남성이 오늘 법정에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