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 10대 학교 총기난사범 징역 3년 선고

호주 10대 학교 총기난사범 징역 3년 선고

사진: WA POLICE

호주 퍼스에서 발생한 학교 총기 사건을 일으킨 10대 청소년이 소년원 3년형을 선고 받았다.

Hylton Quail WA 법원 판사는 판결을 내리면서 “비극적인 결과를 막은 것은 단지 행운”이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신원을 밝히지 않은 이 15세 소년은 지난해 5월 아버지의 총기 캐비닛에서 꺼낸 소총 2정과 총알을 장전한 뒤 학교 주차장으로 차를 몰고 가 3발의 총격을 가했고, 이 중 2발은 건물을 박혔다.

겁에 질린 교직원들과 학생들이 총에 맞는 것을 피하기 위해 책상 밑에 숨고 학교는 즉각 봉쇄 조치에 들어갔다.

책가방 뒤로 몸을 피한 학생이 총에 맞았다고 생각한 교직원 1명을 포함해 일부 학생과 교사들은 당시 밖에 있었다.

극적인 체포
그리고 나서 이 십대 소년은 트리플 0을 눌러 교환원에게 “사람들과 나를 죽일 것”이라고 말했지만, 마음을 바꿔 실제로 이행하지는 않았다.

다른 경찰관들이 학교를 안전한지 확인하기 위해 수색하는 동안, 극적인 상황에서 그를 체포했다.

출처: ABC NEWS

About admin

Check Also

빅토리아주 7세 소년, 어머니 암으로 잃고 4일 후 교통사고로 사망

빅토리아주에서 교통사고로 숨진 7세 아이가 사고 나흘 전 유방암으로 어머니를 잃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일요일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