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다니엘 앤드류스 전 VIC 총리, 골프클럽 가입 거절

다니엘 앤드류스 전 VIC 총리, 골프클럽 가입 거절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다니엘 앤드류스 빅토리아 주 전 총리가  멜번 모닝턴 페닌슐라에 위치한 한 골프 클럽 가입이 회원들에 의해 차단됐다.
엘리트 골프 클럽 중 하나인 골프 클럽 회원들은” 그의 합류 가능성은 전혀 없다”는 강력한 메세지를 전했다. 

모닝턴 페닌슐라 주민들은 멜번 CBD에서 70km 떨어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팬데믹 기간 동안 전 총리의 봉쇄 조치에 대한 분노가 여전히 많이 남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 프로골퍼 마크 알렌은 ‘여전히 그를 용서하지 않았다’ 고 기자회견 장에서 말했다.

하지만 다니엘 앤드류스를 지지하는 친구는 해당 골프 클럽 회원들의 ‘작은 마음’ 태도를 비난했다.

“골프를 치며 여생을 즐기고 싶어하는 남자 일 뿐이다. 말도 안 되는 일이죠.”라고 말했다. 
“정치적 신념이 골프와  무슨 관련이 있습니까?”
다니엘 앤드류는 이 지역에서 여전히 논란의 여지가 있는 인물로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21년 3월 소렌토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 넘어져 크게 다쳤다. 이 사건은 지역 주민들 사이에 여전히 음모론이 돌고 있다.

앤드류스 가족의 승용차가 10대 자전거 운전자와 충돌한 것으로 알려진 2013년 교통사고도 있었다. 이 사건은 대법원 소송의 대상으로 남아 있다.

다니엘 앤드류스는 현재 킹스턴 히스 골프 클럽(Kingston Heath Golf Club)에서 골프를 치고 있지만, 모닝턴 페닌슐라에 위치한 포** 골프 클럽에도 가입하고 싶어했지만 회원들에 의해 거부당했다.

출처: dailymail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 조류독감 여파로 닭 50만마리 살처분…계란 구입 수량 제한

호주가 조류 독감으로 빅토리아주에서만 닭을 50만 살처분 해 공급에 차질이 생기면서 대형 수퍼마켓인 콜스가 계란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