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접근금지명령’ 받은 호주 아버지, 두살 아기 살해 후 자살

‘접근금지명령’ 받은 호주 아버지, 두살 아기 살해 후 자살

호주에서 가정폭력 문제로 접근금지명령을 받은 아버지가 면접교섭날 아기를 살해한 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남성(38)과 두 살배기 남자 아기는 지난 일요일 오후 9시 45분경 NSW주 이스트 리스모어(East Lismore)의 가정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피터 서텔 응급관리국 부국장은 이 남성이 이전 가정폭력 전력이 있지만 ‘심각한 수준’은 아니었다고 발표했다.

아기의 어머니는 함께 지역사회에 살고 있었고, 아버지는 일요일에 아기를 보기 위해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후 4시 30분경 아기를 인계 할 시간이 지나도 연락이 닿지 않자 아기의 어머니가 오후 5시 30분 경찰에 신고했다.

숨진 아기의 어머니는 남편의 가정폭력으로 인한 접근금지명령을 신청한 상태로 알려졌다.

출처: 데일리 메일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 조류독감 여파로 닭 50만마리 살처분…계란 구입 수량 제한

호주가 조류 독감으로 빅토리아주에서만 닭을 50만 살처분 해 공급에 차질이 생기면서 대형 수퍼마켓인 콜스가 계란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