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빅토리아주 여성, 구급차 늦장 대응으로 한쪽 다리 잃어

빅토리아주 여성, 구급차 늦장 대응으로 한쪽 다리 잃어

빅토리아주에 거주하는 여성이 4시간 동안 구급차를 기다리다 다리를 절단했다.

이 여성은 구급차를 부르기 위해 트리플-0으로 다섯 번 전화를 걸었다.

약 2주 전, 새벽 5시에 잠에서 깨 침대에서 일어나려고 했지만, 다리에 한쪽에 감각이 없어 침대에서 떨어졌다.

그녀는 거실로 기어가 트리플-0 로 구급차를 요청했다.

하지만 오지 않는 구급차를 기다리는 동안 상태가 더욱 악화 됐다. 

몇 시간이 더 지났고 그녀와 남편은 트리플 0으로 4번 더 전화를 걸었다.

구급차는 오지 않았고 오랜 기다림 동안 그녀는  “매우 무서웠다”고 인터뷰했다.

4시간이 지난 오전 9시 경 구급차가 도착했지만 그녀의 발에서 시작된 혈전은 다리를 올라타 이미 많이 악화됐고, 그녀의 발은 이미 괴사 한 상태였다. 

응급실에 도착 한 그녀는 상황이 더 치명적으로 악화되기 전에 그녀의 다리를 절단해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

구급차의 대응이 조금만 더 빨랐다면 그녀의 다리를 살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 

빅토리아주 앰뷸런스 고위 경영진은 공식 사과 성명 발표와, 업무 과실을 인정하고 내부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대변했다. 

그녀는 아직도 한쪽 다리를 잃었다는 사실을 믿고 싶지 않으며, 매우 화가 나고  구급차를 부르기 위해 트리플 0로 5번 이상 전화를 하는 것은 말도 안된다고 말했다.

출처: 7News 

About admin

Check Also

시드니 여름 막바지 40도까지 치솟아

2월 29일(목요일) 시드니는 오늘 여름의 막바지로, 일부 교외 지역의 기온이 40도까지 치솟으며 도심 온도는 35도까지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