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 주택 위기 심각, 매달 1,600명 노숙자로 내몰려

호주 주택 위기 심각, 매달 1,600명 노숙자로 내몰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주택 위기와 금융 스트레스 증가로 인해 매달 1,600명 이상이 노숙자로 내몰려 임시 보호시설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는 지난12월과 3월 사이에 치솟는 임대료와 기록적인 낮은 공실률 속에서 노숙자 지원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호주 전역에서 7.5% 증가했다고 밝혔다.

8월 4일 금요일에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노숙자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가장 크게 증가한 곳은 퀸즐랜드(12.9%)였고 서호주(11.1%)와 NSW주(10.2%)가 그 뒤를 이었다.

여성과 어린이가 임시 보호시설 서비스 이용자의 74%를 차지하고 있다.

호주 노숙자 협회 최고경영자인 케이트 콜빈은 불과 4개월 만에 수요가 7.5% 증가한 것은 전례 없는 수치라고 우려했다. 

지난 3월에만 노숙자 지원 서비스를 요청한 사람은 9만 5천 명을 넘어섰다. 이들 중 83%가 주거나 재정적 문제를 이유로 들었다.

현재 80개 이상의 주택 단체가 임대 시장에 대한 정부의 즉각 개편을 촉구하고 나서고 있다. 

연방 정부는 최저 임대료 기준부터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입자들의 근거 없는 퇴거를 막고, 임대료 인상 제한,  더 나은 임대법 도입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또한 호주 내 모든 주거지 10%를사회 공공 주택으로 지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현재 세입자들은 지속적인 불안감에서 살고 있으며, 집안 수리 요청 등의 기본적인 권리조차 주장하 어려운 상태.”라고 말했다

공공 주택 개발에 대한 더 많은 자금 투자와, 전국 임대료 동결안 등을 제안한 녹색당과 노동당 정부의 대치가 계속되면서 정부 주택 정책은 교착 상태에 빠져 있다.

출처: The Guardain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 조류독감 여파로 닭 50만마리 살처분…계란 구입 수량 제한

호주가 조류 독감으로 빅토리아주에서만 닭을 50만 살처분 해 공급에 차질이 생기면서 대형 수퍼마켓인 콜스가 계란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