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사회 (page 60)

사회

비대면으로 소통하는 콘텐츠가 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우리 삶의 방식을 언택트(Untact·비대면)로 바꾸면서, 기존 개념의 혁명적 전환이 이뤄지고 있다. 무조건 ‘오프라인’‘현장’이라고 생각했던 즐길거리들이언택트의 흐름을 타고 변모했고, 이전에는 생각하지 못했던 신(新)풍경들이 등장하고 있다. 바야흐로 언택트 시대, 콘텐츠들은 어떻게 바뀌었는가. 그리고 어떤 콘텐츠가 주목을 받고 있는가. AR로 무대 꾸미고블루투스·화상으로 소통콘서트 시장이 내세운 핵심 가치는 ‘경험’과 ‘소통’이었다. 공연 …

Read More »

홍콩보안법에 미국 이어 영국·호주·캐나다도 반대 성명

“일국양제에 명백한 훼손”…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도 성명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추진에 대한 서방 국가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미국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명의의 성명을 낸 데 이어 영국·호주·캐나다 3국 외무장관도 홍콩보안법 제정에 반대하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냈으며, 유럽연합(EU)은 조셉 보렐 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 명의의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도미니크 랍 …

Read More »

NSW 사회적 거리두기, 버스 정원 12명, 전철 차량 1대당 32명만

NSW주에서 코로나19 규제가 완화되면서 주정부가 대중교통에 도입한사회적 거리두기 규정에 따라 번잡한전철역은 20분 정도 폐쇄될 수 있으며전철과 버스, 페리에는 정원이 도입된다.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주총리는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중 막대한 승객감소에도 불구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감안하면 시드니 대중교통망이 이미피크시간대에 전면 가동되고 있다고밝혔다. 시드니시에서 대중교통 이용자는 57만명에 달한 것으로 추정되며 이는 코로나19 확산 전 통상 1일 …

Read More »

6월 1일부터 국내 여행 허가, 미술관-도서관도 문 연다.

6월 1일부터 NSW주내 여행이 허용되며 미술관, 도서관, 박물관도 문을 연다. 20일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주총리와 존 바릴라로 부총리는 NSW주민이 6월 1일부터 시회적 거리두기와 위생을 지키는 한 주내 여행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베레지클리안 주총리는 휴가 여행 제한을 해제해 모두가 필요한 휴식을 가질 수 있고, 중소사업체와 관광 산업이 다시 작동하는데 도움이 될 …

Read More »

호주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100명으로 증가

호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관련 사망자 수가 100명으로 늘어났다. 19일(현지시간) 호주 공영 ABC 방송에 따르면, 이날 시드니 뉴마치 하우스 양로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엘리스 베이컨(93) 할머니가 사망했다. 지난 3월 1일 호주 서부 퍼스에서 78세 남성이 코로나19로 처음으로 사망한 지 79일만에 100번째 사망자가 발생한 것이다. 호주에서 코로나19 사망자는 지난 4월 1일까지는 20명에 불과했으나, …

Read More »

호주 코로나19 여파로 부모에 얹혀사는 성인 자녀 급증

호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부모에 얹혀사는 성인 자녀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현지시간)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에 따르면, 가격 비교 웹사이트 파인더(www.finder.com.au)가 호주인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성인 자녀가 부모에게 얹혀사는 가구가 전체 응답자 중 26%로 집계됐다. 이들 가구 중 21%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로 쇼핑센터, 식당, …

Read More »

호주서 한밤중 박물관 침입한 남성…잡고보니 20대 독일 유학생

무단침입 혐의로 기소…여권 무효·외출금지 조건으로 보석 석방 보수를 위해 문을 닫은 호주 시드니의 유명 자연사 박물관에 한밤중에 들어가 공룡 두개골과 ‘셀카’를 찍고 사라져 화제가 된 남성이 결국 경찰에 붙잡혀 재판에 넘겨졌다. 로이터통신은 독일 유학생 출신 파울 쿤(25)이 오스트레일리안 뮤지엄을 무단침입한 혐의로 기소돼 18일(현지시간) 법원의 보석 결정으로 석방됐다고 전했다. 다만 석방 …

Read More »

“아시아 전역 대졸자, 호주 등 곳곳서 채용 중단·백지화

코로나19로 극심한 취업난 부닥쳐” 호주에서는 청년층 실업률이 13.8%까지 치솟아 청년실업 해결이 호주 정부의 긴박한 당면 과제로 떠올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기침체로 아시아 전역의 대졸자들이 극심한 취업난을 겪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8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매출 감소와 적자 전환 등 심각한 경영난에 빠진 기업들이 신규 채용을 전면 …

Read More »

시드니 자연사 박물관 침입…경찰 “추적중, 유물 안 망가뜨려 다행”

티라노 입에 얼굴 넣고 ‘찰칵’…문닫은 박물관서 나홀로 관광 보수를 위해 문을 닫은 호주의 자연사 박물관에 한 남성이 한밤중에 몰래 들어가 공룡 두개골과 ‘셀카’를 찍고 유유히 사라졌다. 호주 경찰은 지난 10일 오전 1시께 시드니의 유명 자연사 박물관인 오스트레일리안 뮤지엄을 침입한 남성을 뒤쫓고 있다고 AFP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이 박물관은 보수공사로 작년부터 문을 …

Read More »

뉴질랜드, 코로나19 발원지 조사 목소리에 동조

 뉴질랜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를 조사하자는 국제사회의 목소리에 동조하고 있다고 뉴질랜드 언론이 15일 보도했다. 뉴질랜드의 이런 움직임은 얼마 전 대만의 세계보건기구(WHO) 옵서버 자격을 놓고 뉴질랜드가 지지 입장을 밝힌 뒤 중국이 이를 강하게 비판하면서 양국 간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뉴질랜드 보건부 대변인은 코로나19 대유행의 발원지와 전개 과정을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