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사회 (page 10)

사회

시드니 음식 배달원 트럭에 또 치여 숨져

NSW 정부가 최근 음식 배달원들의 잇따른 사망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특별 조사단을 구성했다. ‘우버 이츠’는 시드니에서 또 다른 음식 배달원 사망 사고가 발생한 후, 노동자의 안전을 향상시키기 위해 업계가 더 많은 노력을 해야 한다고 인정했다. 말레이시아에서 온 37세의 남성으로 추정되는 우버 이츠 자전거 배달원은 지난 월요일 밤 레드펜에서 배달도중 트럭에 …

Read More »

콴타스 항공, 국제여행시 코로나 백신 접종 의무화 추진

  호주의 대표 항공사 콴타스가 국제여행을 하기위해서는 코로나 백신 접종을 의무화 해야한다고 발표했다. 콴타스 항공 대표 앨런 조이스는 승객들이 백신이 배포되면 예방접종을 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백신접종이 완료된 승객들의 정보가 여권에 표기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콴타스 국제 항공편은 올해 코로나 직격탄을 맞아 직원들을 해고하는등 큰 …

Read More »

크리스마스까지 ‘코로나일상 호주’로 전국 재개방 기준 동의

연방정부와 서호주를 제외한 주와 준주가 13일 전국내각 회의에서 ‘크리스마스까지 호주 전국 재개방 기준’에 동의했다. 서호주는 국내 주 경계와 해외 입국 관련해 이 기준에 동의하지 않았지만 14일부터 주·준주별 지역사회 확산 상황에따라 ‘통제 주경계’를 시행해 사실상‘완전 주경계 봉쇄’ 정책은 더 이상 시행하고 있지 않다. 물론 시행 여부는 각 주와 준주정부 보건 전문가의 …

Read More »

지역별 접촉자 추적, 집단 감염 관리제도 전체 디지털화 권고

전국 내각은 호주 수석과학자 알란 핀클 박사가 이끈 코로나19 접촉자 추적 및집단발생 평가도 승인하고 22개 권고안을 채택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르면 현재 모든 주와 준주는 강력한 접촉자 추적 및 집단감염 관리 시스템을 갖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평가는 최선의 접촉자 추적 및 집단감염 관리 시스템의 특성을 제공하고 모든주와 준주가 정기적으로 스트레스 테스트를 …

Read More »

일부 국가와 여행버블은 계속 고려중, 그러나 “가까운 시일 내에” 실행 안 해

  모리슨 총리는 “저위험으로 간주될가능성이 있는 다른 국가도 조사하는 절차가 진행되고 있지만 현시점에서 결정을 내리지 않았으며 올해 말 이전에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입장이 될 수 없을 것같다”고 말했다. 총리는 “현재 코로나19로 세계가 엄청나게 위험하다며 현재확진자가 없는 작은 나라도 있지만 외국인 입국의 단계적 확대라는 점에서는 즉시 계획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

Read More »

코로나19 백신 개발 성공하면, 내년 3월부터 호주인 접종 가능

연방정부, 세계백신공급기구 통해 1억 3,480만회 조기 사용분 확보 현재 일부 코로나19백신 임상 시험이막바지에 이른 상황에서 이들 백신 개발이 최종적으로 성공해 호주의 안전하고효과적으로 간주한다면 호주에는 2021년 3월까지 이용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방정부는 이미 세계백신공급기구(COVAX Facilify)를 통한 최대 2,500만 회분에 더해 4개 백신 후보물질 1억 3480만 회분 조기 사용을 확보했다. 전국내각은 13일 …

Read More »

내년 1월 말까지 국제선 승객 입국 제한 연장

전국 내각은 호주인 귀국 우선 정책을지속하기로 합의해 내년 1월 말까지 국제선 승객 입국 제한이 연장된다. 이는 내년 2월 전에는 유학생 시범사업이나 추가 여행 버블이 실시되지 않는다는 뜻으로 풀이할 수 있다. 코로나19 대유행 시작 후 일반 민영 항공기로 귀국한 호주인은 41만 4000명이넘으며 호주 외교부는 항공기 69편 운항을 지원했다. 9월 18일 이후 …

Read More »

미국식 인구침체 피하려면 대유행 이후 이민 확대해야

호주 연방정부10월 예산에서는 순해외이민(NOM)이 2019-20년 15만 4,000명에 불과하고 2020-21년에는 -7만2,000명, 2021-22년은 -7만 2,000명이될 것으로 가정했다. 이는 1년간 최고를기록했던 2008년 12월까지 이민자 거의31만 6,000명에 훨씬 못 미치며 1946년이후 NOM이 처음 마이너스가 되는 것이다.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10월 호주 출국자에서 입국자를 뺀 순 출국자는 4,350명이다. 통계국 기록이 시작된 이래 3개월 연속 순 …

Read More »

크리스마스까지 입국 희망 호주인 전원 귀국 목표로

호주 정부가 올해 연말까지는 뉴질랜드 이외 추가 입국 국가를 결정하지 않으며 유학생의 대규모 입국도 더 고려하지않는다. 스콧 모리슨 총리는 13일 전국내각 회의 후 호주보건수석위원회에서 격리 대안을 검토한 결과 호텔 격리 이외에는 다른 안전한 격리 방법을 찾을 수 없다는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모리슨 총리는또한 유럽과 북미 지역 코로나19 확산이악화 일로에 있기 때문에 …

Read More »

남호주, 지역 확진자 격리호텔서 시작

남호주 보건당국은 15일 애들레이드 북부 라일 맥퀸 병원에서 치료받은 80세 여성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발표했다. 이여성의 딸인 50대 여성과 60대 남성 등 밀접 접촉자 2명도 확진됐다. 니콜라 스퍼리어 남호주 수석공중보건관은 이 중 1명이 애들레이드 도심 진료호텔(medi-hotel)에서 근무했다고 밝혔다. 진료호텔은 해외 입국자와 집에서 안전하게 격리할 수 없는 주민을 위해 사용되는격리 숙소이다. 일요일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