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page 30)

NEWS

농가 노동력 부족으로 과일,야채 가격 15-20% 가격 상승 예상

그린빌 분석관은 국경 봉쇄로 호주의 워킹 홀리데이 체류자가 절반으로 줄어들면서 농작물을 수확하기 위해 외국인 노동자에 의존했던 농가가 노동력 충원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인력 부족이 아직 소매 가격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지만, 새해에 들어서면 슈퍼마켓과 청과상 가격에 반영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도매시장에 나오는 원예상품 가격은 상당히 안정적이고 예상대로이지만, 수확기 정점과 …

Read More »

유아용 분유 중국 부모에 인기 관세 부과하면 큰 반발 예상

유제품 산업, 특히 우유·크림 가공 산업과 분유 제조업은 중국 관세정책의 변화에 매우 취약하다. 호주산 유제품은 지난 5년 동안 중국에서 인기가 점점 늘었고, 특히 분유가 중국의 수요증가로 가장 큰 혜택을 받았다. 중국 소비자들은 10년 넘게 호주 분유를 구매해 왔으며, 특히 유아용 분유 제품은 중국 소비자들에게 건강에 좋다고 인식되어 있다. 호주 대도시 …

Read More »

심방세동 치료해야 치매 예방할 수 있다

국내 연구진 “전극도자 절제술 후 치매 위험 줄었다” 발표 심장과 치매가 무슨 관계가 있을까 싶지만, 매우 관련이 깊다. 심방세동 환자의 치매 발생 위험이 일반인보다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정보영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팀연구에 따르면, 심방세동 환자의 치매 발생 위험은 일반인보다 약 1.5배나 높았다. 심장 박동이 불규칙하고 비정상적으로 빠르게 뛰는 병이 심방세동이다. …

Read More »

문화원 한국어 강좌, 내년에도 온라인·무료 강좌 이어간다

주시드니한국문화원(원장 박소정, 이하 ‘문화원’)은 2021년에도 한국어 강좌를 온라인 및 무료 강좌로 이어간다. 문화원 한국어 강좌는 국외 한국어, 한국문화교육 기관을 지원하는 ‘세종학당재단’ 프로그램과 교재를 활용하여 현지 10학년 이상의 학생과 일반 성인을 대상으로 2011년 개원 이래 꾸준히 운영해 왔다. 현재 초급, 중급, 고급반 등 14개 반이 주중 및 주말에 개설되어 있으며, 수업당 …

Read More »

중국 무역 보복, 광산부문은 대체 시장 없어 안전

호주의 광업 분야는 특히 보크사이트와 철광석 같은 분야에서 호주 자원의 최대 시장으로서 중국에 대한 의존도가 크게 늘었다. 그러나 광업 자원 수출은 중국에 의존도가 높지만 대체 시장이 거의 없는 원자재이기 때문에 중국 무역 제재 위험에서 상대적으로 안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리슨은 “호주산 철광석은 매우 높은 품질로, 현재 중국의 철강 제조업에 연료를 공급하는 …

Read More »

호주 한인교회 운영 위원회 선거, 그 이후….

그동안 NSW주 대법원에서 불법에 대한 법적 소송, 부정선거 등으로 3~4년간교민 사회와 교계에 큰 문제와 교회 개혁의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호주의 한 한인교회에서는 지난 11월 29일 연례 공동회의에서 교회 운영 위원 선거를 진행하였다. 공동의회로 진행된 투표에서 김두영목사와 김창흥씨가 위원장 후보로 나섰다. 그런데 선거 관리 위원회 위원장으로나선 노미영 씨는 사무총장 후보로 나선김병창 후보의 …

Read More »

NSW, 예산수익 수십억 달러 줄고 기반시설・재정부양책 지출로 등급 낮아져

S&P는 NSW주 신용등급도 낮췄지만 AAA에서 AA+로 한 등급만 내렸다. NSW주가 코로나19를 잡는 데 성공했지만 민영화 계획도 부채 급증은 막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신용등급이 강등됐다. S&P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NSW 예산 예상 수익에서 수십억 달러를 앗아가는 상태에서, 주 정부가 대규모 기반시설과 재정 부양책을 시행할 수밖에 없게 됐다고 말했다. 2024년 7월까지 4년간 …

Read More »

구직수당 액수 인상 권고

연방정부의 경제적 대응에서는 일자리지킴 지원정책이 최악의 시나리오는 피하는데 핵심적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정부가 초기 대규모 급여지원 정책을 꺼리고, 대신 퇴직연금 조기 인출을 선택하면서 퇴직연금 인출액은 419억 달러에 이른다. 특조위는 정부가 코로나19 대유행의 성별 영향 분석을 실시하거나 연금 조기인출이나 일자리지킴 같은 핵심 지원 정책을 설계하면서 성별 영향을 고려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특조위는 부족한 …

Read More »

도심에서 더 멀리 떨어진 지역에서 임대료 상승

코어로직은 세 도시에 걸쳐 주택과 유닛 실적 차이 일부는 코로나19 기간 동안 임차인이 유닛보다 주택을 선호했기 때문이라기보다, 위치 및 임대 가용 물량에 기인한 것으로 봤다. 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도심에서 더 멀리 떨어진 지역에서는 임대료가 상승할 가능성이 더 높았다. CBD에서 더 멀리 떨어진 지역이 임대물량이 덜 집중된 장소이면서 또한 임대로 나온 …

Read More »

호주 일부 과일 수출 45% 이상 중국으로

중국이 감귤류, 견과류 등 과일 재배 산업이 전체 수출의 45% 이상을 중국에 수출하고 있기 때문에, 일부 호주 과일 산업에서 점점 더 중요한 시장이 됐다. 사과, 배, 핵과류 재배농가 수출의 30% 이상이 중국 시장으로 향한다. 해리슨은 ‘수출 시장으로서 중국을 잃는 것은 이미 약화된 산업에 치명적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호주 전역의 과수농가는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