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page 3)

NEWS

재생에너지 시대 맞는 호주 전국에너지 그리드 재건설

  알바니지 대표는 호주 전기네트워크가가정의 1/4이 지붕 태양열 전지판이 있는현대가 아닌 과거에 설계된 것으로 재생에너지가 가장 저렴한 새로운 에너지원으로 등장하는 것을 고려하지 않아 새로운 에너지원을 국가 그리드에 연결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노동당이 전국 에너지 그리드를 재건설하고 현대화하도록 신규 ‘국가재배전공사(Rewiring the Nation Corporation)을설립한다. 이미 호주에너지시장기구(Australian Energy Marke Operator)의 통합시스템계획에서 그리드를 …

Read More »

영어 못하면 호주생활 취약해져, 배우자비자 영어 조건 도입

호주 총리 스콧모리슨이 “배경에 상관없이 누구나 애국자로서 호주에서 일어나는 일을이해할 수 있도록 이민자 사회 언어로 된 언론매체를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최근 예산과 마찬가지로 올해 예산에서도 이민자 사회 언론이나 이민자에 대한 통번역 서비스 지원을확대, 강화하는 내용은 따로 포함되어 있지 않다. 특히 코로나19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정부 규제가 빠르게 변화하는 …

Read More »

시드니 한인회, 이재경 회장에 감사패 증정

시드니 한인회는 시드니 한인회관 건립 및 입주 20주년을 맞아 제22대, 23대시드니 한인회장을 역임한 제마이홀딩스그룹(Jae My Holdings Group)의 창업주이재경 회장에게 감사패를 증정했다. 제마이홀딩스 그룹 사옥에서 진행된 감사패 증정식에는 시드니 한인회의 윤광홍 회장과 노정언 부회장이 참석했다. 윤광홍 시드니 한인회장은 “전임 회장이신 이재경 회장은 평소 한인회에 대한 애착과 관심이 각별하다는 것은 동포사회가 모두 …

Read More »

주총리, 비자 사기에 ‘충격’

주총리는 맥과이어 전의원이 중국인에게 비자 발급 후 근무하지 않도록 지방이민 비자를 확보하는 바식으로 이민 사기에 관여했다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주총리는 그러한 사실이폭로되어 알게된 후 충격을 받고, 역겨웠으며 실망했다고 밝혔다. 공개된 또 다른 전화 통화에서 맥과이어는 주총리에게 리베리나에서 운영하는 회사가 당면한 문제를 돕기 위해 공식 무역대표부 일원으로 중국에 가고 …

Read More »

베레지클리안 주총리, 주 상·하원 불신임 결의안 모두 부결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주총리에 대해  NSW주의회 상원과 하원에서 발의된 불신임 결의안이 모두 부결됐다. 투표결과 하원에서는 찬성 38표, 반대 47표로, 상원에서는 반대 21, 찬성 20표가 나왔다. 베레지클리안 주총리는  시드니남서부 코로나19 확산을 경고하는 언론브리핑 자리에서 맥과이어 관련 질문에답하는 도중 기자가 끼어들자 자신이 답을 마저 하도록 해 달라며 날카로운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NSW 주민이 …

Read More »

보육비 가정 부담 10%로… 견습공 10% 고용으로 직업교육 활성화

  노동당이 다음 연방 총선에서 승리해정부를 구성하면 2022년 7월 1일부터 보육비 상한액이 폐지된다. 현재 보육 보조금(Child Care Subsidy, CCS) 액수는 연간가구 소득이 18만 9390달러가 넘는 가족에 대해서는 1만 560달러로 제한하고 있다. 또한 보육 보조금 최고비율을 90%로늘려 보육제도를 이용하는 전체 가족 중97%가 혜택을 보게 된다. 또한 호주경쟁소비자위원회에 가격규제 제도 설계를지시해 혈세 …

Read More »

노동당 “호주경제 계획 중심은 보육비·에너지 그리드 재정비”

안소니 알바니지 노동당 대표는 8일 대응 예산을 통해 보육비 보조금 상한액을폐지하고, 노동당 정부가 들어서면 장기적으로 보육비용 부담을 10%로 제한하는 방안을 조사하겠다고 약속했다. 연방정부는 예산에서 임금 보조금과실업 혜택을 다시 원래대로 돌이킬 뿐 아니라, 보육, 노인 요양, 사회주택에 대한계획은 거의 포함시키지 않았다. 특히 여성이 이번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가장 큰피해를 보았지만 ‘주석’ 정도로밖에 …

Read More »

모리슨 총리, 진단·추적 기술 확보가 국경 개방 전제

연방정부가 2020 예산에서 시사한 대로 호주 국경 개방은 아직 요원해 보이며,이르면 대학 새 학년이 시작하는 내년 초유학생이 호주에 돌아올 수 있을 것으로보인다. 스콧 모리슨 총리는 7일 이민자 사회언론 대상 브리핑에서 “많은 나라에서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되는 가운데, 호주는 한국, 대만, 노르웨이, 핀란드와 같은몇 안 되는 나라와 함께 보건과 경제에서모두 코로나19 대응 성적이 …

Read More »

한국·일본·싱가포르 등 저위험 국가와 ‘여행버블’ 먼저

호주인이 유럽이나 미국 여행은 2022년까지 기다려야 하며, 태평양제도, 한국,일본, 싱가포르와 여행 ‘버블’을 먼저시행할 가능성이 있지만, 단기간에는 성사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사이먼 버밍엄 관광장관은 9일 시드니모닝헤럴드와 인터뷰에서 호주가 “비슷하게 강력한 코로나19 성과 때문에 뉴질랜드에 문을 열기 시작하며 다른 저위험국가와 비슷한” 조처를 실시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고위험 국가와 광범위한 여행을 …

Read More »

빅토리아주 규제 완화 조치 총정리

빅토리아주의  COVID-19 환자 수가 한 자릿수로 떨어지자, 다니엘 앤드류스 총리는 멜버른 지역에서의 규제완화 조치를 발표했다. 규제 해제의 첫 단계는 일요일 자정부터 시행되며, 확진자수가 일정하게 유지될 경우 11월 2일부터 추가 완화조치를 시행할것으로  예상된다. 메트로폴리탄 멜버른 10월 18일 오후 11시 59분부터 이동제한거리  5킬로미터에서 25킬로미터로 확대 야외에서 운동하거나 사교 모임하는데 시간 제한이 없음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