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dmin (page 370)

admin

호주 경제⋅통상 주요동향

1. 호주 경제 지표 (2017.11.9.) 환율(1AUD:USD)  물가상승(‘17.3분기) 기준금리 GDP(‘17.2분기) 실업률  0.7653  1.8% 1.50% 1.8%  5.5% 2. 호주정부 기후변화 관련 동향 ◇ UN환경계획은 인도, 중국 등 최대 탄소배출국들의 화력발전 감소, 신재생에너지 발전 증가 등으로 세계 탄소배출증가 속도가 둔화되고 있다고 발표 ◇ 한편, UN환경계획은 현재 호주정부 정책으로는 파리협정 공약 달성이 쉽지않을것으로 전망 가. …

Read More »

퍼스(Perth)에 위치한 벤틀리(Bentley) 쇼핑 센터에 수상쩍은 화재 발생… “피해 추정액은 2백만 달러”

퍼스 교외 지역인 벤틀리(Bentley)에 위치한 쇼핑몰에서 수상쩍은 화재가 발생해 200만 달러에 이르는 손해를 입혔다. 이 불길은 오전 1시 30분경 유잉 스트릿(Ewing Street)과 알바니 고속도로(Albany Highway)의 교차로에 위치한 벤틀리 센터(Bentley Centre)에 있는 한 슈퍼마켓과 음식물 배분 창고 유닛에서 시작되었다. 화재 및 응급 서비스(Fire and Emergency Services)의 대변인인 Michael Klenner는 인근의 헬스 …

Read More »

시드니 시내에서 열린 자유당 모금 행사에서 마누스 난민과 관련된 시위로 두 명의 남성 기소… 양측 주장 엇갈려

시드니 시내에서 자유당이 주관한 모금 행사장 밖에서 시위를 한 두 명의 남성이 기소되었다. Refugee Action Coalition Sydney에 의해 조직된 시위자들은 지난 금요일 저녁 이블레이(Eveleigh)에 있는 오스트레일리안 테크놀로지 파크(Australian Technology Park)에서 마누스 섬에 있는 망명 신청자들의 대피를 촉구하며 피켓을 들고 시위했다. 이 행사는 자유당 하원의원인 Tony Abbott과 Peter Dutton뿐만 아니라 시드니 …

Read More »

“아기를 흔들어 사망케 한” 아버지, 건강상 문제로 사망했다 주장

Mathew Riley Baxter는 무려 17개의 갈비뼈가 골절되고, 눈과 머리에는 치명적인 손상을 입어 생후 6 주 만에 세상을 떠났다. 전직 군인인 Nicholas Aaron Baxter는 2011년에 자신의 아들 Mathew Riley를 심하게 흔들어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타운스빌(Townsville)의 대법원 검찰은 2011년 11 월 3 일 이 남성이 아기를 때렸거나 심하게 흔들어서 그에게 …

Read More »

15일 저녁 카오스로 변한 시드니 대중교통… “기나긴 연착으로 인한 축구 팬들의 분노 때문”

어제인 수요일 저녁, ANZ 스타디움에서 호주 대표팀과 온두라스 사이의 월드컵 예선 경기를 보려던 많은 축구팬들이 경기 시작을 놓치게 만드는 기나긴 연착이 발생하자 시드니의 대중교통에서 분통을 터뜨리는 장면을 소셜미디어에 공개했다. 이전에 페어팩스 미디어의 리포터였던 Sebastian Hassett은 자신의 트위터에 “시드니 대중교통에서의 카오스-많은 사람들이 적어도 하프타임까지는 도착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모든 곳에서 최대 …

Read More »

시드니 서부지역의 KFC치킨에서 구더기 발견

한 여성은 아들의 18번 째 생일 파티를 위해 집 근처 KFC에서 치킨을 온라인 주문으로 대량 구매했다. 그녀는 7 News와의 인터뷰를 통해 “나는 Wicked Wings 100조각, Original Recipe 10조각을 주문했다.”고 말했다. 지난 주 금요일 오후 5시쯤 그녀는 플럼스턴(Plumpton)에 있는KFC에서 미리 주문한 치킨을 받아왔다. 그녀의 아들과 아들의 친구들은 생일 파티를 무사히 마쳤으나, …

Read More »

7년 전 NSW 리버풀 시의회(Liverpool Council) 회의실에서 발생한 2천만 달러 짜리 화재… “주차 벌금이 동기인 것으로 추정돼”

NSW 경찰은 7년 전 리버풀 시의회(Liverpool Council) 회의실을 파괴시켰던 의도적인 방화 사건 뒤에 $200의 주차 요금 분쟁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2010년 8월 15일 오후 12시 35분경 시의회 회의실에서 시작된 이 불길을 진압하기 위해 80명이 넘는 소방대원들이 사투를 벌였었다. 형사 지휘관인 Murray Chapman은 화재가 발생하기 전에 이 건물의 불법 침입 …

Read More »

SSM(Same Sex Marriage), 결과는 Yes… “가장 높은 찬성표 나온 지역은 캔버라(Canberra)”

ACT(Australian Capital Territory) 주가 다른 주나 준주에 비교했을 때, 동성 결혼 우편 설문조사에서 가장 높은 찬성 표를 기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캔버라 거주민들 중 약 74%가 동성 결혼에 대해 우호적인 투표를 했는데, 이는 다른 지역의 평균이 61.6%와 비교되는 수치이다. 이 수치는 캔버라(Canberra)와 페너(Fenner)의 유권자들 사이에서 동일하게 나타났다. 캔버라 시민들은 또한 가장 …

Read More »

시드니 도심에서 잠자던 노숙자 목을 커터칼로 그은 남성, 징역 5년 선고

2016년 3월 시드니 도심의 한 거리에서 Shane Leslie Darcy는 상자 더미 뒤에 앉은 채 자고 있는 노숙자를 지켜봤다. 그리고는 커터칼을 가지고 이 노숙자에게 다가가 그의 목을 그었고, 범행 직후 Darcy가 자신의 범행 사실을 숨기려고 시도한 것이 CCTV를 통해 확인 됐다. 피해자 Christopher Barratt는 이 사건으로 200밀리리터의 출혈과 함께 목 부분에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