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러시아 자국 겨냥 제재 보복 위해 ‘호주인 41명’ 입국 금지 조치

러시아 자국 겨냥 제재 보복 위해 ‘호주인 41명’ 입국 금지 조치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 개입에 대한 호주의 제재에 대한 보복으로 언론인을 포함한 41명의 호주인 입국을 금지 시켰다고 발표했다.

러시아는 ‘최종 리스트’는 계속해서 업데이트 될 것이다”라고 외교부 성명을 통해 경고했다.

외교부는 ABC 방송의 사라 퍼거슨을 포함한 호주 방산 업체 간부들과 언론 매체들을 포함해 총 41명이 입국을 금지 시켰다고 공식 발표했다.

러시아는 이미 6월과 7월에 159명의 호주인 입국을 금지 시켰다.

호주 정부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이 시작 된 후 반러시아 전선을 유지하며 제재를 지속하고 있다. 

러시아가 지난 2월 말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여러 나라에 대해 비슷한 조치를 취하면서 수백 명의 입국을 금지 시키고 있다.

출처: AFP통신 

About admin

Check Also

빅토리아주, 5억 8천만 달러 들여 지은 ‘코로나 격리 시설’ 문 닫는다

빅토리아주가 5억 달러 이상이 들여 미클햄에 지은 코로나 검역 시설을  2,168명만 사용한 후 문을 닫는다고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