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뉴질랜드서 친자녀 두명 살해한 한인 40대 여성 검거

뉴질랜드서 친자녀 두명 살해한 한인 40대 여성 검거

지난달 뉴질랜드에서 여행 가방에서 어린아이 두명의 시신이 발견된  살해 용의자로  추정되는 여성이 한국 경찰에 의해 체포했다.

이 여성은 오클랜드에서 당시 7살과 10살이었던 자신의 자녀들을 살해한 뒤 2018년 한국으로 도주했다.

살인 혐의를 부인하던 이 여성은 국제경찰기구 인터폴이 적색수배를 한 뒤 체포됐다고 한국 경찰청이 밝혔다.

그녀는 울산의 남동쪽 도시에 있는 경찰서에서 호송되면서 기자들에게 “살인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한국 경찰은 뉴질랜드가 송환 요청을 한 후 발부된 한국 법원의 영장을 근거로 이 여성을 울산에 구금 했다.

박승훈 경찰청장은 “이 여성은 한국에 남아 있으면서 송환 여부를 놓고 서울고등법원에서 심리를 받게 된다 “고 말했다.

뉴질랜드 경찰 양국 간 조약의 규정에 따라 이 여성을 뉴질랜드로 인도해 줄 것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녀가 인도될 때까지 한국 감옥에 가둘 것을 요청했다.

토필라우 파마누아 바엘루아 경감은 성명에서 “이렇게 짧은 시간 안에  구금하는 것은 모두 한국 당국의 도움과 뉴질랜드 경찰 인터폴 직원들의 협조 덕분”이라고 말했다.

출처: ABC NEWS

About admin

Check Also

빅토리아주, 5억 8천만 달러 들여 지은 ‘코로나 격리 시설’ 문 닫는다

빅토리아주가 5억 달러 이상이 들여 미클햄에 지은 코로나 검역 시설을  2,168명만 사용한 후 문을 닫는다고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