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퀸즐랜드 쉐어하우스 CCTV 8대로 세입자들 감시

퀸즐랜드 쉐어하우스 CCTV 8대로 세입자들 감시

퀸즐랜드에서 집을 같이 쓰는 8명의 세입자들이 CCTV로 집주인에게 감시 당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집주인은 세입자들에게  “좋든 싫든 상관하지 말라”고 말했다고 한다.

학생 네이든 토마스는(Nathan Thomas)는 브리즈번 집에 사는 8명의 세입자 중 한 명이다.

“제 사생활이 깨진 것 같다” “내 방에 있지 않는 한, 집안 어디에 가든지, 감시당하고 있고  정말 불편하다.”고 말했다.

세입자 중 누구도 입주전 카메라가 설치된다는 말을 듣지 못했다.

집주인은 CCTV 설치 언급은 하지 않고, 부엌을 개조하기 위해  전기 기술자가 일을 하러 온다고 만 말 한 것으로 밝혀졌다.

그 후 8대의 카메라가 안쪽과 바깥의 모든 공동 구역에 설치됐다.

심지어 빨래 하는 공간까지 CCTV가 설치됐다.

한 세입자는 거실의 CCTV로 자신의 침실까지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집주인은 싫으면 나가라고 했고 부동산 계약 파기 금액을 세입자들에게 지불하라고 말했다.

하지만 해당 부동산 중개 업소는 CCTV설치는 사생활 침해에 해당하는 불법이라고 결론 지었다.

 

출처: 9NEWS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 GP, 43초 원격 상담에 $80 청구

병원의 일반 진료 운영비가 급증하는 가운데 호주 국내 벌크빌링(Bulk-billing) 시스템이 붕괴될 위기에 처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