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먹다남은 맥도날드 호주에 들여와 벌금 2664달러 부과받은 승객

먹다남은 맥도날드 호주에 들여와 벌금 2664달러 부과받은 승객


발리에서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호주 여행객의 배낭에서 먹다 남은 맥도날드가 적발 돼  2664달러의 벌금이 부과됐다.

신고되지 않은 육류와 유제품에 대한 처벌은 구제역(FMD)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철저히 이루어 지고 있다. 

머레이 와트 농업장관은 발리에서 들여온 맥도날드 계란과 쇠고기 소시지 맥머핀 2개와 햄 크로아상 등이 생물보안 탐지견에 의해 적발됐다고 밝혔다.
한층 강화 된 생물보안법 단속으로 해당 승객이 “다양한 위험 물품을 소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고 말했다.

2664달러의 벌금은 발리까지 가는 항공료 두 배에 달한다.

하지만 호주의 엄격한 생물보안법을 위반한 사람들에 대해서는 동정의 가치가 없다고 경고하며, 신고되지 않은 식품은 구제역 검사를 마친 후 바로 폐기됐다.

호주의 생물보안법은 매우 엄격하며 호주의 농업과 고유한 환경 그리고 야생 동식물을 보호하기 위해 여행자들은 호주에 입국하기 위한 요건을 충분히 확인 해야한다.

또한 특정 식품과 식물성 재료 및 동물성 제품을 비롯해 위험한 물품은 입국 신고서에 꼭 기재해야 한다.

인도네시아에서 지난 7월 5일 가축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이후 호주 당국은 각별한 경계 대세를 취하고 있다.

구제역 바이러스는 “냉동이나 건조 되어도 육류와 유제품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 고 보건부는 경고했다.

임시 비자로 호주에 입국하는 여행객들은 적발 시 비자까지 취소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알바니아 정부는 지난달 호주 주요 국제 공항에 보안 탐지견을 배치 하는 등, 1,400만 달러 규모의 생물 안전 대책을 발표했다.

출처: 7 News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 GP, 43초 원격 상담에 $80 청구

병원의 일반 진료 운영비가 급증하는 가운데 호주 국내 벌크빌링(Bulk-billing) 시스템이 붕괴될 위기에 처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