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NSW주 모든 학생들 대상으로 일주일에 2번 코로나 검사 실시 예정

NSW주 모든 학생들 대상으로 일주일에 2번 코로나 검사 실시 예정

이번달 개학을 앞두고  NSW주의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코로나 확산 억제 전략에 따라 수업 전에 일주일에 두 번 집에서 신속한 항원 검사를 의무적으로 실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립학교 교장들에 말에 따르면 한 학교에서 20%에 달하는 교사들이 코로나 감염으로 인해 병가를 내고 있다고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학교 교장들은 교내 코로나 안전 계획 세울 경우 단체 노래, 여행, 스포츠 이벤트와 같은 고위험 활동을 진행할 수 있고, 학부모들이 자녀의 참여에 대해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보장 받았다고 전했다.

NSW주와 빅토리아주는 이번 주 말  정확한 개학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학부모들이 자녀들이 학교를 일주일에 두 번 보내기 전에 코로나를 검사할 수 있도록 충분한 양의 신속 항원 키트를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빅토리아주 정부 또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주기적인 코로나 검사를 실시 할지 염두해 두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두 주 모두 아직 정확한 계획을 확정하지는 못했다.

노스웨스트 주에는 약 120만 명의 학교 학생들이 있기 때문에, 일주일에 두 번 검사하는 시스템은 10주간의 기간에 걸쳐 2,400만 개의 신속한 항원 검사를 필요로 하는데, 이는 엄청난 숫자이다.

교직원들에게는 추가로 400만 개의 신속항원 코로나 검사기가 더 필요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리 이와같은 방침을 시행한 영국에서는 대부분의 가족들이 4주가 지난 후 부터 검사를 소홀히 한다는 결과가 나타났다.

이 프로그램이 4주 동안 NSW에서 운영된다면 960만 개의 신속항원 검사기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출처: 시드니 모닝 헤럴드

About admin

Check Also

NSW주 정부, 2억 6천만 달러 들여 첨단 제조 연구 센터 설립 및 고임금 일자리 창출

NSW 정부가 브래드필드(Bradfield) 시티에 첨단 제조 연구 센터(Advanced Manufacturing Research Facility, AMRF)를 2억 6천만 달러를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