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 백신 미접종 근로자 3명 중 1명 해고

호주 백신 미접종 근로자 3명 중 1명 해고

호주 고용주의 거의 3분의 1이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근로자들을 해고했으며, 5명 중 3명은 코로나 백신접종 상태가 고용 결정에 영향을 미친다고 대답했다.

11월에 실시된 설문 조사에 따르면 호주 조직의 3/5가 적어도 일부 근로자에 대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있으며, 이들 중 76%는 모든 직원이 백신 접종을 받아야 했다.

인사담당 최고기구가 실시한 이번 조사에서는 백신 의무화 사업장 직원의 85%가 이를 지지했으며 6%만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빅토리아주의 경우 직장 내 백신 접종 의무화에대해 93%가 ‘긍정적으로 응답’했고 3%만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접종을 받지 않은 직원들의 62%가 직장에 다시 돌아갈 수 없다는 의미다.

백신 미접종자들은 약 16%의 직장으로 돌아갈 수 있었으며 , 22%는 그들이 무엇을 할지 확신하지 못한다고 대답했다.

다섯 곳 중 한 곳은 백신접종을 받지 않은 직원들을 수용하기 위해 원격 전용 역할을 만들었고, 8%는 백신접종을 받지 않은 직원들을 퇴사시키거나 휴직 명령을 내렸다.

조사에 응답한 고용주 중 40%는 백신접종을 받지 않은 직원들을 어떻게 할지 아직도 고민 중이라고 대답했다.

고용주의 61%가 받는 스트레스 1위는 ‘백신·마스크·복직 등으로  직장 문화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었다.

고용주에게 세 번째로 큰 스트레스(34%)는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직원들을 위한 다른 계획을 세우는 것이었다.

출처: 시드니 모닝 헤럴드

About admin

Check Also

NSW주 모든 학생들 대상으로 일주일에 2번 코로나 검사 실시 예정

이번달 개학을 앞두고  NSW주의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코로나 확산 억제 전략에 따라 수업 전에 일주일에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