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락다운 해제 후 요식업계 직원 구하기 너무 어려운 상태

락다운 해제 후 요식업계 직원 구하기 너무 어려운 상태

업계 종사자 80% 15-44세 워홀이나 유학생, 일부 백신 접종 완료 못해 업소들 예약 쥐소 및 영업 재개일 미루기 일쑤

NSW에서 락다운이 해제되고 업소들이 다시 문을 연 가운데, 특히 요식업계에서 직원을 구하지 못해 애를 먹고 있다.

시드니 북부 나라빈(Narrabeen) 해안가에서 이탈리안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짐 크리초타키스는 ”가게 문을 오픈하는 첫 주말에 60명 단체 예약이 있다.

현 직원은 소수만이 백신 접종을 마쳐 추가 고용을 위해 구인 사이트에 600달러나 들여 광고를 냈으나 지원자는 한 명뿐이 었다고 밝혔다. 

앞서 NSW주 정부는 각 사업체가 책임을 지고 직원이든 고객이든 백신 미 접종자의 영업장 출입을 통제해야 한다는 공중보건 지침을 내렸다.
호주통계국(ABS) 자료에 따르면 요식 업계 종사 자의 80.3%가 15~44세다. 대부분 국가 백신 접종 계획의 2단계 접종 대상자들로 아직 2차 까지 접종을 마치지 못한 이들이 많다.
본다이와 서리힐스, 달링 허스트에서 레스토랑 을 운영하는 루크 랜달(사진)은 영업 재개 시기를 연기했다고 밝혔다.

그는 “2년 전엔 구인광고를 한 번 내면 약 40~50통의 지원 이메일 을 받았다.

최근엔 세 군데에나 광고를 냈는데 지원자는 지난 3주간 8명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직원의 상당수가 백패커와 유학생들이었다”라며 “코로나 펜데믹으로 인해 비롯된 인력난은 생각보다 호주 산업 전반에 걸쳐 광범위하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우려했다.
워홀이나 유학생들을 직원으로 채용하기 위해 무조건 국경을 빨리 열어야 한다는 것 만으로 근본적인 문 제 해결이 안되므로, 해외 인력에만 의존할 것이 아니라 실직 중인 로컬 주민들이 요식 업계에서 일을 할 수 있도록 설득하고, 고용주들도 지역 주민들을 채용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해야할 것으 로보인다.

출처:ABC news 

About admin

Check Also

태평양 노동자 이주 프로그램 강화 논란

호주 정부가 태평양 제도로 호주로 이주한 노동자들의 도피를 막기 위해 공격적인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이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