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농장 능력임금제(piece pay rates)-88일 규정 폐지해야, 노조

농장 능력임금제(piece pay rates)-88일 규정 폐지해야, 노조

농장에서 수확량을 기준으로 능력제로 임금을 받는 이주 노동자들이 최저임금에 미치지 못하는 임금을 받는 사례가 광범위하게 퍼져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호주에서 워킹홀리데이 비자 소지자나 학생을 포함 이주 노동자들이 최저임금도 받지 못하고 있다는 현실은 언론을 통해 여러 차례 보도됐다.

올해 초 호주 6개 권역에 걸쳐 54개국 출신 노동자 1,300명이 참여한 NSW 노조 협의회와 빅토리아주 이주노동자센터(Migrant Workers Centre) 공동 설문조사 결과 임금 문제 중 특히 수확량에 따라 능력제로 임금을 받는 이주 노동자에 대한 열악한 처우가 다시 드러났다.
설문조사 참가자 중 84%는 임시비자 소지자이며 이 중 대다수가 워킹홀리데이 메이커 비자 소지자였다.

조사 대상자 중 78%가 최저임금에 미치지 못하는 급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워킹홀리데이 메이커 비자 규정에 따르면, 고용주는 워홀러를 한 번에 6개월만 고용할 수 있다.

두 번째 워킹홀리데이 비자를 신청하려면 워홀러는 호주 지방에서 88일 근무를 마쳐야 하며, 3번째 비자를 받으려면 6개월을 더 일해야 한다.
조사에 따르면 일부 농장 노동자는 시간당 1달러도 벌지 못한다고 답했다.

15%는 0달러에서 7달러까지, 29%는 시간당 8달러에서 11달러를 번다고 답했다.

19%는 시간당 12달러~15달러, 16%는 16달러-19달러를 버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당 20달러~23달러를 번다고 답한 노동자는 응답자의 11%에 불과했다.
가장 임금이 적은 노동자는 포도와 애호박 농장에서 일하며, 평균 하루 벌이가 9달러밖에 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블루베리 농장 노동자는 일당이 10달러로 2번째로 적었다. 멜론, 토마토, 딸기를 따는 노동자는 모두 일당이 18달러~24달러라고 답했다.
응답자 937명의 평균 시급은 17.33달러로 법정 최저시급보다 훨씬 낮았다.
농장주들은 코로나 19로 일손이 부족해 최저임금 이상으로 임금을 지불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해 왔으나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저시급인 26달러 이상을 받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2%밖에 없었다.

@copyright 한국신문 박은진 기자

About admin

Check Also

시드니 이삿짐 확진자 직원들 마스크 미착용 근무

멜버른의 5번째 락다운 원인을 제공한 이삿짐 센터 직원들의 CCTV 영상이 공개됐다. 시드니 레드존에서 넘어와 멜버른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