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 10월 말 전국민 “백신 접종 완료 계획” 취소

호주 10월 말 전국민 “백신 접종 완료 계획” 취소

 

스콧 모리슨 총리가 올해 10월 말 까지 호주 전 국민 백신 1차 접종을 완료 하겠다고 계획 했지만, 호주로 공급되는 백신이 차질을 빗자 이 계획을 공식적으로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또한 최근 화이자가 50대 이하  젊은 연령대에 권고되는 백신으로 밝혀지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또한 중단을 선언했다.

호주 정부는 이미 백신 공급과 접종이 늦다는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불확실성까지 겹쳐 백신 공급 목표를 더 이상 설정하지 않는 것이 낫다고 판단했다.

모리슨 총리는 “앞으로는 백신 1차 투약 완료를 위한 새로운 계획과 목표치를 정하지 않을것” 이라고 공식 성명 발표했다.

당초 호주 정부는 10월 말까지 2천만명의 성인들에게 온전히 1차 백신 접종을 완료 할 것으로 계획을 세웠지만, 호주 주력 백신으로 꼽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혈전증 부작용으로 인해 목표 달성이 불가능할 것 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앞서 호주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해외에서 400만 도스 가량을 주문했고 멜버른 백신 개발 센터에서 추가로 5천만 도스를 생산하기로 계약을 맺었다.

또 다른 노바백신과도 협상을 논의 중이지만 아직 호주 식약청 승인을 받지 못했다.

최근 의학적인 조언에 따라 호주 정부는 화이자의 백신 2천만 도스를 더 확보하기 위해, 4천만 도스를 요청 하였지만, 현재까지 100만 도스만 확보된 상태다.

호주는 지난 11일(일요일) 기준 116만명 만이 코로나 백신 접종을 마쳤다.

출처:ABC NEWS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 경제회복 예상보다 빨라

30년 만에 호주가 처음으로 맞는 경기침체에서 호주 경제가 예상보다 빨리 회복하면서 예산 입지가 크게 개선됐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