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코로나19 백신 접종 첫주, 호주 백신 투여 목표인원 반 밖에 못 채워

코로나19 백신 접종 첫주, 호주 백신 투여 목표인원 반 밖에 못 채워

2월 22일 호주에서 본격적으로 시작된 코로나 19 백신 접종이 2월 28일까지 일주일간 정부 예상치 반 정도에 불과해 연방 정부 목표에 한참 미치지 못했다.
보건부에 따르면 2월 28일 기준 호주 전역에서 접종자 수는 3만 3702명으로2월 말까지 “최소한 6만 회분” 접종이 이루어질 것이라는 연방 총리의 예상 목표치의 반을 약간 상회한다.
백신 접종이 시작된 후인 25일에도 그렉 헌트 연방 보건장관은 “6만 회분 관련 일요일 밤(2월 28일)이나 이후 24시간 이내에 이룰 것 같다”며 예방접종이 “제대로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시행된 분량은 53%에 불과했다. 퀸즈랜드와 빅토리아주가 가장 뒤처져 각주 할당분의 22%와 30%밖에 달성하지 못했다.

태즈매니아가 가장 앞서 사실상 할당 백신을 전부 접종했으며 ACT는 84%, NSW는 74%를 접종했다. NT는 64%, 서호주는 62%, 남호주는 35% 수준이다.
노인 및 장애 요양 시설 백신 접종을 담당하는 연방정부는 72%를 달성했다.
ABC 뉴스에 따르면 3월 2일 기준 호주 전체 코로나 19 예방 접종 누적 인원은 4만 1,907명이다.
정부는 1월 예방접종 시작 초기 목표가 주당 8만 회분으로 하루에 약 1만 1,500회분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연방정부는 장기적으로 약 2000만 명에 달하는 18세 이상 성인에 대해 10월 말까지 접종을 완료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이는 하루 16만 회분 수준까지 접종을 신속히 늘려야 한다는 뜻이다.
예방 접종의 목적은 질병 확산을 멈추거나 둔화시킬 정도로 많은 사람이 전염병에 대한 면역을 가진 상태인 ‘집단 면역’을 이루는 것이다. 집단면역 기준은 질병에 따라 다양하다. 홍역은 인구의 95%가 면역을 가져야 하지만 소아마비는 80%에 더 가깝다.
코로나 19 면역 기준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전문가는 60%에서 90% 사이로 보고 있다. 세계에서 코로나 19 예방접종 속도가 가장 빠른 이스라엘은 전체 인구 900만 명 중 약 300만 명 이상이 2회 접종을 마쳤다.

ⓒcopyright 한국신문 박은진 기자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 10월 말 전국민 “백신 접종 완료 계획” 취소

  스콧 모리슨 총리가 올해 10월 말 까지 호주 전 국민 백신 1차 접종을 완료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