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모리슨 총리, 포터 장관 성폭행 관련 독립조사는 “법치주의” 위배

모리슨 총리, 포터 장관 성폭행 관련 독립조사는 “법치주의” 위배

포터 장관 성폭행 의혹 관련한 노동당이 독립수사 촉구를 한 가운데 모리슨 총리는 4일 의회 조사는 “법치주의와 경찰이 이러한 상황을 처리할 만큼 능력이 없다”는 뜻이기 때문에 야당의 요구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총리는 이러한 문제에 대한 의회 조사가 “호주에서 법치주의를 운영하는 방식이 아니”며 연방총리로서 법치주의를 따르는 외에 다른 대안이 없다고 주장했다.

총리는 포터 장관이 정신건강을 위해 2주 휴가를 내서 다행이라며 “휴가 기간이 완료되면 다시 직무에 복귀하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4일 오전 조시 프라이든버그 재무장관도 “경찰이 그러한 심각한 범죄사건을 다룰 권한이 있는 유일한 기구”라며 포터 장관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혔다. 재무장관은 “어제 전국 언론과 호주 국민이 지켜 보는 가운데… 크리스찬 포터의 강력한 부인을 보았다”며 “그는 우리 나라 모든 시민이 갖는 권리인 무죄 추정에 대한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포터 장관을 “총리가 지지하며 나도 지지한다”고 밝혔다.

내각 동료장관 피터 더튼 내무장관은 포터 장관이 3일 언론과 공개 기자회견을 가진 것에 대해 “최고의 성품을 가진 사람이며 어제 이를 증명했다”고 찬사를 보냈다. 더튼 장관은 “어제 처신방식이 굉장히 뛰어났다”며 포터 장관의 강직한 성품을 잘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사망한 피해 여성의 가족은 변호인을 통해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고인의 사망을 둘러싼 정황을 밝힐 수 있는 조사를 지지한다”며 피해자 사망으로 인한 “상당한 슬픔을 경험”하고 있는 상황에서 사생활을 보호해 줄 것을 요청했다.

ⓒCopyright 한국신문 박은진 기자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 10월 말 전국민 “백신 접종 완료 계획” 취소

  스콧 모리슨 총리가 올해 10월 말 까지 호주 전 국민 백신 1차 접종을 완료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