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장관실 성폭행 폭로가 쏘아 올린 여권 ‘미투’ – 이번엔 의회 문화 바뀔까?

장관실 성폭행 폭로가 쏘아 올린 여권 ‘미투’ – 이번엔 의회 문화 바뀔까?

전 연방정부 언론담당관 의회 장관실에서 성폭행

연방정부 당직자가 연방의회 건물 장관실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연방의회 내 여성에 대한 성폭력 문화가 다시 수면으로 떠 올랐다. 연방 총리는 문제 제기후 피해자에게 사과했고, 다양한 조사를 발표했다.

지난 15일 뉴스 닷컴은 2019년 3월 23일 금요일 밤 술자리를 가진 후 린다 레이놀즈 당시 국방산업장관실 소속 남성 당직자가 24세 여성 언론담당관을 의회로 데려가 장관실에서 강간했다는 혐의를 보도했다. 이 사건은 스콧 모리슨 총리가 총선일을 발표한 4월 10일 약 보름 전이다.

피해자인 브리트니 히긴스는 당시 업무를 맡은 지 4주밖에 안되는 신임 당직자였다. ABC 보도에 따르면 히긴스는 뉴스 닷컴 보도 내용이 정확하다고 확인했다. 피해자는 당시 정식 고소와 일자리 둘 중 하나를 택해야 한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성폭행 가해 혐의를 받는 남성은 사건 며칠 후 레이놀즈 장관실에서 해고당했지만, 성폭행 때문이 아닌 보안 위반 문제 때문이다. 해고시 가해자는 장관실에서 추천서를 2장 받아 동종 업계에 다시 취직한 것으로 알려졌다.

히긴스는 당시 정식으로 고소하지 않은 이유는 자유당의 이름에 먹칠을 하고 싶지 않았고 “꿈의 직장”을 지키기 위해서였다고 밝혔다. 히긴스는 사건이 발생한 며칠 후 범죄가 일어난 장소인 장관실에서 레이놀즈 상원의원과 선임당직자와 회의를 가졌다. 레이놀즈 장관은 성폭행 사건이 자신의 사무실에서 일어났다는 것을 몰랐으며 알았다면 다른 곳에서 회의를 열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방경찰은 경찰이 2019년 4월 피해자와 면담했지만, 피해자가 고소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피해자가 항상 경찰 수사가 어느 정도까지 갈지 발언권을 가지며 기소까지 진행될지 않을지 결정할 수 있으며 어느 때라도 그 과정에서 취소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피해자의 요청으로 수사가 중단되고 기소까지 진행되지 않거나 나중에 재개되는 일이 드문 일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피해자는 린다 레이놀즈 장관 지역구가 있는 서호주에서 2019년 5월 선거운동에 참여할지 아니면 골드코스트 집으로 돌아갈지 선택해야 했으나 뉴스 닷컴 보도에 따르면 골드코스트로 가는 경우 총선 후 자리가 없어질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 히긴스는 성폭행 피해 후 가족과 가까이 있고 싶었으나 직장을 잃을까 두려워 서호주에서 선거운동에 참가했다고 말했다. 이후 히긴스는 잠시 미카엘라야 캐시 고용장관실에서 일한 후 정부 당직자 일을 모두 그만뒀다.

@copyright 한국신문 박은진 기자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 10월 말 전국민 “백신 접종 완료 계획” 취소

  스콧 모리슨 총리가 올해 10월 말 까지 호주 전 국민 백신 1차 접종을 완료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