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7월1일부터 해외여행? “국경재개는 연방정부 결정”, 부총리

7월1일부터 해외여행? “국경재개는 연방정부 결정”, 부총리

콴타스 7월 1일 국제선부터 예약 재개

미국・유럽 여행 올해 꿈도 꿈지마, 항공 전문가

호주 국적기 콴타스가 올해 7월 1일자 국제선 항공권부터 판매를 재개했다. 그러나 전문가는 올해 북미나 유럽 여행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다. 연방정부도 콴타스의 결정이 “상업적” 결정이라고 선을 그었다.

여행전문지 Executive Traveller에 보도에 따르면 콴타스 대변인은 ”국제여행이 2021년 7월부터 재개하기 시작할 것이라는 기대를 반영해 국제서비스 판매를 조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변화하는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해 국제선 일정을 계속 검토하고 업데이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알란 조이스 콴타스 대표는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세가 급증한 미국과 영국같은 장소로 격리 없는 여행을 재개하는데는 백신이 필요하며 접종 증명서가 여행 조건이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콴타스는 LA와 런던 같은 주요 노선에 대한 항공권 판매를 재개했지만 뉴욕, 산티아고, 피지 같은 목적지는 빠져있다. 콴타스는 이전에 10월까지 런던과 미국행 항공권 예약을 중단했지만 전세계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가속화되면서7월부터 이들 도착지에 대한 항공편을 다시 배치했다.

반면 싱가포르, 홍콩, 일본과 ‘여행 버블’ 구역을 설치할 수 있으리라는 희망이 사라지면서3월 29일 재개될 예정이었던 이 지역행 서비스는 7월 1일로 미뤄졌다. 또한 지난해 10월 알란 조이스 콴타스 대표는 대만과 한국이 호주 여행버블에 들어오는 경우 올해 초부터 직항을 재개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지만 여행 버블이 요원한 상태에서 이에 대한 추가 소식은 아직 없는 상태이다.

맥코맥 부총리, “해외여행 재개 결정은 정부 소관”

연방정부는 콴타스가 7월 1일부터 국제선 예약을 재개한 것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마이클 맥코맥 부총리 겸 교통장관은 “국제여행이 언제 재개될지에 대한 결정은 호주 정부가 내릴 것”이라며 “국경은 국제여행이 호주인에게 위험을 제기하지 않을 때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맥코맥 부총리는 호주 정부가 “뉴질랜드와 같이 지역사회 감염이 낮은 국가와 여행 정책을 협의하고 있다”며 “특정 노선 운영과 항공권 판매는 항공사의 상업적 결정”이라고 선을 그었다.

항공 전문가 닐 핸스포드 전략항공솔류션 회장은 ABC 와 인터뷰에서 콴타스의 결정이 “순전히 상업적”이라고 의견을 같이 했다. 다른 항공사가 국제선 예약을 재개했기 때문에 콴타스도 좌석 예약을 확보하기 위해 뛰어들 수 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copyright 한국신문 박은진기자

a

About admin

Check Also

시드니 반경 10km 이내 가장 싼 동네 바로 여기

호주 부동산 시장이 코로나 19 대유행에서 무사히 생존했을 뿐 아니라 대부분 지역에서 상승하고 있다는 소식이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