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코로나이전 수준으로 이민 회복하면 주택구매능력 다시 악화

코로나이전 수준으로 이민 회복하면 주택구매능력 다시 악화

주택공급이 수요 앞서 2022년까지 임대비용 완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국제적 이동규제가 호주인구증가에 미친 영향으로 단기적으로는 임대료 하락 압력으로 작용하지만 중장기적으로 국경이 예상보다 일찍 열리는 경우 수요를 능가하는 주택공급분은 미미해 주택구매능력이 다시 악화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주택금융투자공사(National Housing Finance and Investment Corporation, NHFIC)는 첫 보고서를 통해 호주 주요 도시와 지방에 걸친 주택 공급과 수요 5년 전망을 내놓았다.

전국주택현황 2020 보고서(State of the Nation’s Housing 2020)는 전세계 코로나19 대유행은 호주 인구 증가에 1세기 만에 최대 충격을 야기해 앞으로 5년간 주택 신규수요가 28만 6000호 하락할 것으로 예측했다. 그러나 대유행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경기침체에서 단독주택이 주도하는 건설활동회복이 진행 중으로 주거용 부동산 순추가분은 2020년 17만호에서 2021년에는 18만 1000호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올해 실시된 통화부양책과 연방정부와 주정부의 재정부양책에 기인한다.

보고서는 연방 및 주정부의 부양책은 단기적으로 건설활동을 장려해 공급을 뒷받침하고 있지만 중장기적으로는 신규주택에 대한 수요는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며 신규 주택 공급추가는 하락했다가 2025년 14만 8000호 정도 수준으로 회복할 것으로 예상했다. 순 아파트 추가분 약화는 2만 7000호가 추가될 것으로 예상되는 2025년까지 확장될 것으로 보이며 이는 아파트 붐 이전 수준과 유사하다.

코로나19 이전 몇 해간 사상 최고 수준의 주택건설 열풍에도 불구하고 2017-2019년 사이 공급은 수요보다 평균 4500호 정도 밖에 많지 않았다. 신규 공급이 신규 수요를 초과한 단기간은 2000년대 초반 장기적인 공급 부족 시기를 보충한 것으로 볼 수 있다.

2021년 신규 공급은 신규 수요를 12만 7000호, 2022년에는 6만 8000호 정도 초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누적 신규 공급은 2025년까지 신규 수요보다 9만 3000호 정도 많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NHFIC 민감도 분석에 따르면 좀 더 낙관적인 인구증가를 가정하는 경우 수요 초과분은 반으로 줄어들 수 있다.

국경이 예상보다 일찍 열려 이민이 재개되고 더 많은 호주인이 귀국하는 경우 억제된 주택공급 가능성과 맞물려, 중장기 누적 초과공급은 무시해도 좋을 정도로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보고서 전망에 따르면 임대지불능력은 2022년까지 특히 신규 공급을 흡수할 신규 가구 형성이 줄어들면서 인구 밀도가 높은 동부 해안 도시에서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단기적으로 신규 공급이 신규 수요를 능가할 것으로 예상되어, 공가율이 높은 시드니와 멜번 지역 임대료에 하방 압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전체적인 임대 지불능력을 개선할 수 있지만 실제 영향은 지역과 가구 소득 분포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최근 주택 가격이 다소 주춤한 상황과 사상 최저금리와 정부 부양책을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은 첫주택구매자이다. 이들은 전체 신규 주택담보대출의 40% 이상을 차지해 장기평균 보다 10% 포인트 증가했다.

@copyright 한국신문

a

About admin

Check Also

시드니 반경 10km 이내 가장 싼 동네 바로 여기

호주 부동산 시장이 코로나 19 대유행에서 무사히 생존했을 뿐 아니라 대부분 지역에서 상승하고 있다는 소식이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