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S&P, NSW・빅토리아주 신용등급 하락

S&P, NSW・빅토리아주 신용등급 하락

코로나19로 인해 지연된 예산이 발표된 후 빅토리아주와 NSW주가 모두 신용등급 AAA를 잃었다.

신용평가사 스탠다드앤푸어스(S&P)는 12월 7일 빅토리아주와 NSW주의 신용등급을 모두 하향 조정했다고 발표했다.

NSW주는 코로나19 통제에도 불구하고 부채 급증 때문에 31년 만에 AA+로 강등됐으며, 빅토리아주는 장기봉쇄로 인한 재정 충격으로 AA로 두 등급이나 내려앉았다.

S&P는 빅토리아주가 코로나19 2차 확산으로 “상당하고 오랫동안 봉쇄”를 겪어, 경제가 호주 다른 주와 준주보다 더 심한 타격을 입었기 때문에 신용등급을 낮췄다고 밝혔다.

성명서에서 S&P는 “향후 몇 년 동안 부채가 상당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빅토리아 주 정부가 재정회복으로 가는 길은 다른 주보다 더 어렵고 오래 걸릴 것”이라고 판단했다.

신용등급 하락은 주 정부가 빌린 돈에 대해 더 높은 이자율을 지불하게 된다는 뜻하며, 빅토리아주민은 부채에 대한 이자 상승으로 매년 수백만 달러를 손해 보게 된다.

S&P에서 빅토리아 주 정부 신용등급을 내린 것은 20년만에 처음으로 빅토리아주는 2000년 이후 ‘AAA’ 등급을 유지해 왔다.

S&P는 주정부의 “사상 최대 기반시설 예산”도 등급 강등에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으며, ‘재정 실적의 약화’를 예고했다. 신용평가사는 “빅토리아의 부채 수준이 향후 3년 동안 운영 수익에 비해 3배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부채 수준은 수년간 상승된 상태로 유지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팀 팔래스 빅토리아주 재무장관은 빅토리아주가 기존 ‘AAA’ 등급에 대해 “큰 자부심”을 갖고 있었지만, 이번 등급 강등 결정을 예상하지 못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팔래스 장관은 빅토리아주 예산은 필립 로우 중앙은행 총재가 주 정부에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의 경제적 영향을 해결하기 위해 더 많은 돈을 빌려야 한다고 요구한 것과 일관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관은 신용등급 강등으로 인해 빅토리아주 차입금에 대해 이미 지불하고 있는 연간 28억 달러에 추가로 연간 1,000만 달러를 지불하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장관은 차입금 상환에 대해 “실제로…매우 잘 관리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장관은 “책임감 있게 경제를 계속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하면서도 “물론 당시 상황에 따라 변한다”는 단서를 덧붙였다.

마이클 오브라이언 야당 대표는 신용등급 강등 당일이 “빅토리아 주민들에게 매우 슬픈 날”이라며 “세금과 요금이 인상되고 학교와 병원 예산은 준다는 뜻”이라고 지적했다.

오브라이언 대표는 주 정부가 2차 확산을 만들어내 예산을  망치고 이제 “AAA 등급까지 날려버렸다”고 비난했다.

@copyright 한국신문

a

About admin

Check Also

시드니 반경 10km 이내 가장 싼 동네 바로 여기

호주 부동산 시장이 코로나 19 대유행에서 무사히 생존했을 뿐 아니라 대부분 지역에서 상승하고 있다는 소식이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