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COVIDSafe 앱으로 확인된 접촉자 단 17명

COVIDSafe 앱으로 확인된 접촉자 단 17명

특조위는 연방정부의 보건대응에서 지도력 문제는 대유행 기간 내내 지속됐다고 지적했다. 연방총리가 코로나19에 대한 ‘선크림’과 같다고 야심차게 출시한 코로나안전(COVIDSafe) 앱은 다운로드 목표도 채우지 못했고 기기에 따른 작동 문제까지 겪었지만 지금까지 이 앱을 통해 확인된 밀접 접촉자는 17명에 불과하다. 특조위는 연방정부가 524만 달러 예산을 들인 COVIDSafe 앱에 대한 지출과 설계에 대한 독립평가를 위임할 것을 권고했다.

WHO는 코로나19 대유행 초기부터 코로나안전 앱과 같은 전자식 추적방식이 역학조사관의 접촉자 추적을 보완하는 역할만 할 수 있다고 자문했다. 한국을 포함 아시아국가에서는 역학조사관의 직접 조사와 함께 확진자의 휴대전화 정보를 통해 이동경로를 확인했으나 호주는 개인정보 보호법 때문에 휴대전화 정보를 사용하지 못하고 대신 코로나안전 앱을 출시했다.

특조위는 호주정부가 확보한 백신 중 초저온 보관 및 운송이 필수적인 화이자/BioNTech백신의 경우 주요 운송문제를 어떻게 대처할지 계획도 밝히지 않은 상태라고 지적했다. 특조위는 또한 연방정부 핵심 결정에 대한 전문 의료자문은 국민에게 밝히지 않았으며 특조위의 정보 요청도 “의도적으로 좌절시켰다”고 비판했다.

이에 따라 특조위는 연방정부가 호주보건수석위원회(AHPPC)의 과거와 미래 모든 의사록을 공개할 것을 권고했다.

@copyright 한국신문

a

About admin

Check Also

시드니 반경 10km 이내 가장 싼 동네 바로 여기

호주 부동산 시장이 코로나 19 대유행에서 무사히 생존했을 뿐 아니라 대부분 지역에서 상승하고 있다는 소식이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