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풍년인데 수확할 인력이 없네

풍년인데 수확할 인력이 없네

과일 ・야채 가격 15-20% 상승 예상

올해 농사는 손꼽히는 풍작을 기록했지만, 수확 노동력 부족으로 신선 과일과 야채 가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산물 예측 기관 호주농업자원경제과학국(Australian Bureau of Agricultural and Resource Economics and Sciences, ABARES)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여름 채소, 핵과류, 사과, 배, 포도가 모두 수확 인력이 부족해 가격이 15-25% 오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기적으로 수입 과일과 야채가 공급을 늘려 가격 인상을 줄이는데, 어느 정도 도움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장기적으로 운송, 계절적 부족, 생물보안 우려로 인한 수입 제한으로 인한 어려움이 모두 신선 농산물 가격 인상의 원인으로 작동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물론 슈퍼마켓에서 높은 가격은 소비자에게는 달갑지 않은 소식이지만 농가에는 좋은 소식이다. 2020-21년 농산물 가치는 7% 껑충 뛰어 650억 달러로 신기록을 세우게 된다. 이는 2016-17년 638억 달러, 지난해 590억 달러보다 증가한 것이다.

재러드 그린빌 ABARES 수석 분석관은 최근 몇 년간 가뭄을 겪은 농부들에게 이 같은 전망은 좋은 소식이라고 설명했다.

ABARES에 따르면 현재 수확 중인 겨울 작물이 2020-21년 농업 생산물 가치를 주도했다. 날씨가 농산물이 반등하는 핵심 요소로 이번 겨울 작물 성적이 사상 2번째로 좋았으며 NSW주에서는 최고로 좋았다.

그러나 ABARES 예측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중국의 무역 제재, 그리고 국내 양과 소 개체 수 복구 움직임으로 수출액은 447억 달러로 전년 대비 7% 감소한다. 그린빌 분석관은 “호주 농업 생산자에게는 좋은 시기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 부문에 기후와 원예분야.. 무역에 몇 가지 도전과제가 없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copyright 한국신문

a

About admin

Check Also

Dine & Discovery 상품권 2단계 시범, 시드니 CBD 시작

NSW 식당・서비스 업계 활성화를 위해 주 정부에서 도입한 Dine & Discovery 상품권 시범 사업 2단계가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