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지방이 부동산 시장 상향세 주도

지방이 부동산 시장 상향세 주도

호주 주택시장이 11월 내내 회복세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11월 코어로직 전국지수는 11월에도 2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으며, 한달 동안 주거부동산 가치는 0.8% 상승했다. 호주 주택 가격은 4월과 9월 사이 2.1% 하락했다가, 10월부터 회복세로 돌아섰다.
코어로직 팀 로리스 조사부장은 현재 성장세가 지속된다면, 2021년 초반에 코어로직의 전국주택가격 지수가 코로나 이전 수준을 능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로리스 부장은 “전국 주택가격지수는 아직 3월 기록한 수준보다 0.7% 낮지만 주택가격이 현재 속도로 계속 상승한다면 빠르면 내년 1월이나 2월에 코로나 침체에서 회복을 보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나 “주택가격이 최근 정점보다 5% 낮은 상태가 유지되고 있는 멜번에서 회복은 더 오래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 초에는 주택가격이 코로나 이전 최고가를 능가할 것이 확실해 보이지만, 시드니와 멜번 주택가격은 모두 2017년 초반과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퍼스 가격은 증가하고는 있지만 2006년 중반 수준과 유사하며, 다윈 가격은 2007년 수준과 비슷하다. 다른 쪽에서는 브리즈번, 애들레이드, 호바트, 캔버라는 11월 주택가격이 새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호주 부동산 시장 회복은 이미 여러 전문가들이 수차례 언급한 대로 실거주 소유주가 주도하고 있으며 투자자 참여는 사상 최저 수준이다. 그러나 코어로직은 자본 이득에 대한 전망이 더욱 견고해지고, 더 많은 임대 주택이 플러스 현금 흐름 가능성을 보여주면서, 2021년에는 투자자가 더 많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지금까지 투자자 수요는 주도에 집중되었지만, 낮은 가격, 높은 수익률, 그리고 자본 이득에 대한 전망이 더 나을 것으로 거의 확실시 되면서, 2021년에는 더 작은 주도와 지역 센터가 더 많은 투자 관심지로 부상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멜번과 시드니 도심 아파트 단지는 여전히 취약한 임대 수요와 높은 공급량 상태로 개발 중인 고층 아파트 사업은 급격히 줄었지만, 건설 중인 다수의 사업이 완공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 임대료와 입주율이 떨어지면서 이 부문 전망은 여전히 약하다.

박은진 기자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 10월 말 전국민 “백신 접종 완료 계획” 취소

  스콧 모리슨 총리가 올해 10월 말 까지 호주 전 국민 백신 1차 접종을 완료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