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펄펄끓는 호주, 11월 기온 역대 최고

펄펄끓는 호주, 11월 기온 역대 최고

시드니, 160년만에 두번째로 역대 최고기온 기록…이틀연속 40℃ 넘어

11월 호주 전국 평균 기온이 11월 사상최고를 기록해 평균보다 2.47 °C 높았다.이전 기록은 평균보다 +2.07°C 높았던2014년이었다.
평균 최고기온과 최저기온 모두 11월 사상 최고로 각각 평균보다 2.90°C, 2.04°C 높았다.

모든 주와 북부 준주에서 평균 최고와 최저 기온이 사상 10위권을 기록했다.
호주 대부분 지역에서 11월 최고기온은평균보다 높거나 상당히 높았으며 호주 대륙 중앙 대규모 지역에서는 사상 최고를기록했다.

그러나 서호주 서부해안 남반부에서 11월 평균 최고기온은 평균보다 낮았다.
평균 최저기온도 역시 호주 대부분 지역에서 평균보다 높거나 아주 높았지만 서호주 서부 대부분 지역, 퀸즐랜드 남동부 일부 지역과 극북부 케이프요크반도(CapeYork Peninsula) 및 NSW주 북동부에서는평균에 가까웠다.
11월 호주 일부 지역에는 폭염이 몇 차례 덮쳤다. 저강도 및 고강도 폭염이 11월중순 경 퀸즐랜드 북서부부터 남동부지역대부분에 영향을 미쳤다.

그러나 가장 심한 폭염은 11월 말에 닥쳤다.
기상 전선이 호주 내륙에 걸친 열 상층기압골과 혼합되면서, 아주 온난한 공기가호주 대륙 중앙에서 호주 남동부와 동부로이동했다.

대규모 지역에서 며칠간 평균보다 10도 이상 높은 1일 최고 기온을 겪었다.

폭염은 남호주와 동부 주에서 돌풍과화재위험 증가를 동반했다.
뉴사우스웨일즈 많은 관측소에서는 11월 28일과 29일 1일 최고기온이나 밤 최저기온이 11월 최고를 기록했다. 북부준주와태즈매니아, 서호주 관측소 몇 곳에서는11월 최고기온이나 밤 최저기온이 최고 기록을 세웠으며, 퀸즐랜드 관측소 여러 곳에서는 1일 최고기온이 11월 최고를 기록했다.
또한 북부 준주, 서호주, 태즈매니아, 남호주 일부 관측소에서는 평균 1일 최고기온이나 1일 최저기온이 11월 사상 최고를기록했으며 퀸즐랜드 관측소 몇 곳에서는1일 평균 최고기온이 11월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NSW주 11월 낮 기온과 밤 기온 모두 평균보다 상당히 높았다. 또한, 전반적으로건조해 북동부 많은 지역에는 11월 평균강우량의 20%에도 미치지 못했다. 월말에는 심각한 폭염이 시드니를 포함 NSW주많은 지역에 영향을 주었다.
주전 체적으로 11월 강우량은 평균보다54% 낮아 2002년 이후 가장 건조한 11월을 기록했다.
북동부 대부분 지역에는 강우량이25mm보다 적어 11월 평균의 20%에도 미치지 못해 텐터필드(Tenterfield)와 글렌 이네스 (Glen Innes) 지역에서는 11월 사상최저를 기록했다.
반대로 일리와라와 남부해안 지역은 1일 오전 9시까지 24시간 동안 폭우가 내려,이후 11월 평균 이상 강우량을 기록했다.
이 지역 일부 관측소에서는 11월 사상 최고 강우량을 기록하기도 했다.
NSW 대부분 지역에서 낮 기온과 밤 기온 모두 평균보다 훨씬 높았다. 주전 체적으로 11월 평균 기온은 평년보다 3.15 °C높아 사상 5번째로 더운 11월을 기록했고,2014년 이후 가장 높았다.
NSW에서 11월은 시원하게 시작했지만온화한 날씨가 더위로 변한 후 11월 대부분 지속됐고 주 대부분 지역에서 극심한폭염으로 끝났다.
월말에는 호주 중앙지역 열 기압골이 2가지 기상 전선과 혼합해 NSW 대부분 지역에 위험할 정도의 폭염과 강풍을 가져왔다. 28일과 29일 주 서부와 북동부 지역에서 극심한 폭염이 발생해 시드니 지역으로확대됐다.

28일에는 많은 관측소에서 11월 사상 최고 기온을 기록했으며 29일에는11월 사상 최고 밤 기온을 기록한 관측소가 많다.

스미스빌은 28일 46.9℃로 관측되어, NSW 11월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뱅크스타운 공항과 캠든 공항 밤 최저기온은 각각 28.1℃와 25.1℃로 사상 최고를기록했다.
버크 서쪽에 위치한 델타는 29일 최저기온이 33.8℃로 뉴사우스웨일스주에서 11월 사상 최고를 기록했으며, 호주 전체에서도 사상 4번째로 높았다.
시드니(옵저바토리 힐)는 28일과 29일최고기온이 40.8℃와 40.5℃를 기록했다.시드니 주 관측소에서 이틀 연속 40도를넘은 것은 160년 만에 두 번째다.

박은진 기자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시드니 반경 10km 이내 가장 싼 동네 바로 여기

호주 부동산 시장이 코로나 19 대유행에서 무사히 생존했을 뿐 아니라 대부분 지역에서 상승하고 있다는 소식이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