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한국, 코로나 시대 ‘살기좋은 나라’ 4위…1위는?

한국, 코로나 시대 ‘살기좋은 나라’ 4위…1위는?

블룸버그 집계, 뉴질랜드·일본·대만 1~3위 차지

코로나 시대에 살기 좋은 나라로 뉴질랜드가 1위에 꼽혔다. 일본과 대만이 그다음을 이었고 한국은 4위를 기록했다.
블룸버그통신은 24일(현지 시각) 지난한 달 동안 인구 10만 명 당 코로나19 확진자수와 사망률, 코로나19 진단 검사의양성 비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뒤 자체 순위를 매겨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코로나 회복력 지수’를공개하면서 이같은 기준을 적용할 경우,뉴질랜드가 1위, 일본이 2위, 대만이 3위,한국이 4위라고 밝혔다.

코로나19 대처를 잘 한 국가로는 핀란드와 노르웨이, 호주, 중국, 덴마크, 베트남 등이 꼽혀 10위안에 들었다. 미국은 18위였다.
뉴질랜드는 단호하고 신속한 조치로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방어했다고 블룸버그는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역사회 대규모 행사가 재개됐고, 화이자 등 2개 백신 공급 계약도 맺었다”고 설명했다.

뉴질랜드는 3월26일 첫 사망자가 발생하자 경제가 관광에 크게 의존하고 있음에도 국경을 폐쇄했다.

이후 코로나19청정지역이 됐다. 월드오미터 통계에 따르면, 뉴질랜드의 코로나19 누적 감염자는 2031명이고 사망자는 25명이다.
일본은 폐쇄를 시행하지 않고도 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방어했다고 평가했다.

과거 결핵환자를 추적하는 시스템을이용, 코로나19 환자를 효과적으로 추적했다. 겨울이 다가옴에 따라 감염이 기록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1억2000만 명의인구에 코로나19 중증환자는 331명에 불과하다.
대만은 지난해 12월 바이러스가 처음출현한 중국 본토와의 관계를 신속하게끊었다. 국경을 봉쇄해 약 200일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도 보고되지 않을정도로 선방했다.
한국은 효율적인 진단 및 추적으로 방역에 성공한 사례로 꼽혔다.

한국은 코로나19 출현 직후 자체 개발 한 진단 키트를 승인하고 드라이브 스루 검사소를 마련하는 한편 신용 카드 기록을 추적해 환자의 동선을 파악했다.

다만 점수에서는최근 한 달 치명률, 사회봉쇄 정도에서1~3위 국가보다 상대적으로 낮게 평가됐다.

이선영 객원기자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Dine & Discovery 상품권 2단계 시범, 시드니 CBD 시작

NSW 식당・서비스 업계 활성화를 위해 주 정부에서 도입한 Dine & Discovery 상품권 시범 사업 2단계가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