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저금리 정책으로 실업상승과 인구성장 둔화 요소 뛰어 넘어

저금리 정책으로 실업상승과 인구성장 둔화 요소 뛰어 넘어

시장이 예상보다 회복력이 뛰어난 것으로 드러났으며 실거주 소유주와 첫주택구매자가 주도해 고비를 넘기고 있다고 보았다.이들은 “주택 가격이 정점부터 저점까지 약 10% 하락할 것이라는 시각이 너무 비관적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저금리가 실업 상승과 낮은 인구증가와 같은 요인을 능가했다”고 말했다.이어 “정부 소득지원과 주택대출 상환유예 등도 시장을 떠받치는 데 도움이됐다.
최근 RBA의 금리 인하, 고정 주택담보대출 금리 추가 하락, 몇년 간 저금리 전망 등이 모두 현재 시장에서 추진력을 더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올해 말 백신 개발이 성공적으로 완료되 내년 초부터 호주에 공급되면 경기 심리를 높여 현재 예상보다 부동산 가격이더 크게 상승할 수도 있다.

그러나 “시장이 과열되는 것처럼 보이면 규제당국이거시-건정성 조치를 신속히 취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2019년 호주 인구 증가의 3분의 2를 해외이민이 차지한 상황에서 낮은 인구 증가가 가격 상승의 주요 역풍이 될 것으로보인다.
ANZ는 임대시장도 선회하고 있지만구매자 시장보다는 다소 뒤쳐져 있다고보았다.

박은진 기자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골코-인천 노선 10월 31일부터 다시 운항

골드코스트-인천 노선을 포함해 13개 국제선 목적지 모든 곳에 운항을 다시 시작한다. 골드코스트-인천 노선은 코로나 19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