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예정되었던 유학생 입국 시범사업 ‘보류’

예정되었던 유학생 입국 시범사업 ‘보류’

애들레이드, 캔버라, 다윈으로 예정되어 있던 유학생 입국 시범사업이 당분간보류됐다.
전국내각은 우선적으로 호주인 귀국을계속하는 데 합의했으며 격리 공간도 호주인이 우선이기 때문이다.

연방정부가고려하던 캠퍼스내 격리 방안이 폐기되면서 결국 유학생 입국도 내년 학기 시작전까지는 시행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전국내각은 “유학생을 다시 환영하기를고대하고 귀환을 계속 계획하고 있지만,현재 유학생의 광범위한 입국을 진전시킬 수 없다”고 밝혔다.
스콧 모리슨 총리는 “호주인을 집으로 데려오는 문제는 현재 격리제도를 통해 유학생을 이동시키고 데려올 능력이없게 된다는 뜻”이라며 “호주인이 귀가하는 것이 먼저다.

이것이 연방정부 정책”이라고 못 박았다. 모리슨 총리는 귀국을 원하는 호주인이 점점 많아지기 때문에 격리 수용력을 모두 차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모리슨 총리는 또한 유학생 입국이 언제 가능할지에 대해서도 “가늠하기 대단히 어렵다”고 밝혔다.

입국 대기 줄이있다면, 호주인이 줄 제일 앞에 있다는 것이다.

유학생 입국이 불가능한 상황에서교육산업의 어려움을 언급하는 기자들에게는 “궁극적으로 우리 대학은 호주인에게 수준 높은 대학 교육을 제공하도록존재하며 그 비즈니스 모델의 일환으로유학생들에게 기회가 있다면 괜찮은것”이라고 반박했다.
15일 스카이뉴스와 인터뷰에서 댄 티헌 교육부 장관은 “연방정부가 주·준주 정부에게 11월 말까지 유학생 귀환 계획과 각 정부 격리 인원 상한선 내에서호주로 돌아오는 유학생에게 어떻게 (격리) 숙소를 제공할 수 있는지 계획을 제출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장관은대학 부문 타격에 대해서는 “유학생 귀국 지연을 고려해 올해 180억 달러에 달하는 지원금을 보장했으며 지난달 예산에서 사상 최대 일회성 자금투입, 10억달러가 발표됐고, 대학 연구 상용화 기금으로 680만 달러를 약속했다”고 말다.

장관은 “예산에서 연구 지원금 수십억 달러를 발표했을 때는 유학생 유입이내년 상반기나 돼서야 점진적으로 이루어질 것”이라는 것을 전제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다윈으로 유학생 70여 명을 입국시키는 시범사업은 2주 후 시작될 예정이었으며 남호주 대학과 ACT 대학도 시범사업이 계획되어 있었으나 최소한 크리스마스까지는 보류됐으며 내년 학기 시작전에 다시 시도될 것으로 보인다.

박은진 기자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 10월 말 전국민 “백신 접종 완료 계획” 취소

  스콧 모리슨 총리가 올해 10월 말 까지 호주 전 국민 백신 1차 접종을 완료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