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미국식 인구침체 피하려면 대유행 이후 이민 확대해야

미국식 인구침체 피하려면 대유행 이후 이민 확대해야

호주 연방정부10월 예산에서는 순해외이민(NOM)이 2019-20년 15만 4,000명에 불과하고 2020-21년에는 -7만2,000명, 2021-22년은 -7만 2,000명이될 것으로 가정했다.

이는 1년간 최고를기록했던 2008년 12월까지 이민자 거의31만 6,000명에 훨씬 못 미치며 1946년이후 NOM이 처음 마이너스가 되는 것이다.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10월 호주 출국자에서 입국자를 뺀 순 출국자는 4,350명이다.

통계국 기록이 시작된 이래 3개월 연속 순 이민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6개월간 호주를 떠난 사람은 순 1만 6,000명이다. 학생비자 소지자 입국자는 10월 130명으로 지난해 10월에는 5만4,000명이었다.
커슈너 박사는 NOM 감소로 호주 인구성장이 2019-20년에는 1.2%, 2020-21년 0.2%, 2021-22년 0.4%로 줄어들어1916-17년 이후 성장률 최저를 기록할것으로 예측했다.

현재 박사는 호주 정부가 손실된 NOM을 미래에 보충할 것을가정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호주는 영구적인 잠재 인구 및 생산성 손실을 겪게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도 미래에 이민에 대한 좀 더 진보적 접근으로 상쇄될수 있는 정책이라고 봤다.
박사는 코로나19 이전 수준 NOM으로회복하고 이를 넘는 것이 호주 경제 회복에 핵심적이라고 강조하며 단기적으로 호주 정부가 해외에서 오는 더 많은 입국자를 처리할 수 있도록 현재 관리된 격리와방역 수용인원을 증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현재 주당 해외 입국 승객은 5600여 명으로 제한되어 있다.
박사는 현재 해외 입국자 격리는 대체로주 정부 보건당국 소관이지만, 연방정부가점진적인 위험기반 국경 재개방을 촉진하기 위해 사용자에게 일부 비용을 회수하면서 기존 역량을 크게 확장하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사는 이번 코로나19 대유행이 이민정책과 계획 기준을 재고할 기회가 된다며연방정부가 대유행 이전에 발표한 영주이민 상한을 연간 19만 명에서 16만 명으로축소하는 계획은 무기한 파기해야 한다고주장했다.
또한 정부가 2월 발표한 국가인구 및 계획 기준(National Population and PlanningFramework)’에는 연방-주-준주 정부간 유용한 조정 및 투명성 기제가 포함되어 있지만 주 정부가 연방정부의 이민정책을 포로로 삼을 수 있는 위험이 내포되어 있다고 경고했다.

연방정부는 특히 시드니와 멜버른을 포함한 대도시 인구과밀을 이유로NSW주와 빅토리아주 정부의 이민자 유입 제한 요구를이민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해 왔다.
그러나 박사는 해외 이민자를 지방으로 유인하는 이민정책은 장기적으로 구속력도 없을 뿐 아니라 도시에비해 이민자의 생산력에도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박사는 실업률 상승이라는 배경에서 이민에 대한 국민적 지지를 높이기 위해서는 이민과 인구 성장을 코로나19 대유행 복구와 국가안보 조건과 연결시켜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사는 단기적으로 대만과 태평양군도 국가같이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는 나라에 국경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기적으로는 호주이민 증대를 위해 호주가 현재 뉴질랜드와 운영 중인 자유로운 인구이동을 확대시켜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간 ‘자유이민 구역(free migrationzone)’을 창출하고 원칙적으로 미국까지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NAB 경제학자 트레이시 류는 “정부가국경을 2021년 하반기에 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백신이나 기타 코로나바이러스를 통제할 수 있는 효과적인 조처가 방문객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으나 드시 순 이민 증가를 뜻하지는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류는 ”순 이민이 이전에인구 성장의 약 2/3을 차지했으므로 순 이민 하락은 호주 인구 성장에 중요하다”며 “그러나 일단 국경이 개방된 후에도정부는 대유행 이전에 존재했던 유사한인구 성장정책을 운영하기로 약속한 것처럼 보인다”고 우려했다.
컴섹 수석경제학자 크렉 제임스는 호주에서 전쟁 기간을 제외하고 이민 감소는전례 없다며 이민이 없다면 주택, 소매, 환대, 보건, 광산 및 농업과 지방에 걸쳐 중대한 연쇄 효과를 일으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경제전문가들이 다음 1~2년간3~5% 경제성장을 희망하고 있다”며 “호주가 ‘V자’ 회복을 성취할지 여부는국경을 열고 더 많은 이민자를 유인할 안전한 방법을 찾는데 달려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Dine & Discovery 상품권 2단계 시범, 시드니 CBD 시작

NSW 식당・서비스 업계 활성화를 위해 주 정부에서 도입한 Dine & Discovery 상품권 시범 사업 2단계가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