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크리스마스까지 입국 희망 호주인 전원 귀국 목표로

크리스마스까지 입국 희망 호주인 전원 귀국 목표로

호주 정부가 올해 연말까지는 뉴질랜드 이외 추가 입국 국가를 결정하지 않으며 유학생의 대규모 입국도 더 고려하지않는다.
스콧 모리슨 총리는 13일 전국내각 회의 후 호주보건수석위원회에서 격리 대안을 검토한 결과 호텔 격리 이외에는 다른 안전한 격리 방법을 찾을 수 없다는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모리슨 총리는또한 유럽과 북미 지역 코로나19 확산이악화 일로에 있기 때문에 올해 연말까지는 현재 시행 중인 뉴질랜드와 일방 여행버블 이외에는 다른 나라를 추가하는 결정을 내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모리슨 총리는 이전 몇 차례 언론브리핑과 언론 인터뷰를 통해 호주 내 1차 확산이 진정세를 보인 이후 한국, 싱가포르,대만, 일본을 대상으로 한 추가 여행 버블가능성을 언급했으나 해외 입국자 격리대안을 찾지 못한 데다 코로나19 확산세가 불확실하기 때문에 해외 입국 허용국가를 뉴질랜드 이외 더 추가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골코-인천 노선 10월 31일부터 다시 운항

골드코스트-인천 노선을 포함해 13개 국제선 목적지 모든 곳에 운항을 다시 시작한다. 골드코스트-인천 노선은 코로나 19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