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지난 6개월간 호주 떠난 사람만 약 1만 6,000명

지난 6개월간 호주 떠난 사람만 약 1만 6,000명

 

호주가 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수준 이상으로 순해외이민자 수를 회복하는 것이 호주 경제 복구에 필수라는 보고서가나왔다.
시드니대 미국학연구소 스티브 커슈너박사는 Avoiding US-style demographicstagnation: The role of immigration andpopulation growth in Australia’s postpandemic recovery (미국식 인구 침체 방지:호주의 대유행 이후 복구에서 이민과 인구 성장의 역할)’이라는 보고서에서 호주연방정부가 미국식 이민 규제를 따라서는 안 되며 이전 정점기의 이민 장려 정책으로 회귀하고 안전을 전제로 가능한빨리 확진자가 없는 국가와 여행 버블을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커슈너 박사는 코로나19 대유행 이전에도 미국은 한 세기 중 최저 수준의 인구 성장을 겪고 있었으며 이는 사상 최저출산율과 이민을 규제 강화 정책의 산물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연간 인구 성장은0.5% 수준이다.
호주의 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인구성장률은 1.4%로 미국보다 약 3배 높은 수준이었다.
박사는 이민과 인구 성장이 역사적으로 미국의 국력과 역동성의 주 원천으로혁신과 창업정신의 주동력이라고 보았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가 미국 역사에서 이민정책을 가장 중대하게 옥죄는 정책으로 돌아섰고, 코로나19 대유행을 이용해 이러한 반이민이라는 목적을 가속화 했다는 것이다.
박사는 이러한 정부 정책에도 불구하고 이민에 대한 미국인의 인식은 지난 25년에 비해 이민에 더 선호적으로 되었다고 말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처음으로 이민을 감소가 아닌 증가 시키기를 원한다는 미국인이 더 많았다.
박사에 따르면 앞으로 이민이 0이라는가정하에 미국 인구는 2035년 3억 3,300명으로 정점에 달한 후 절대적 감소기로접어들어 2060년에 이르면 3억 2000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호주 연방정부10월 예산에서는 순해외이민(NOM)이 2019-20년 15만 4,000명에 불과하고 2020-21년에는 -7만2,000명, 2021-22년은 -7만 2,000명이될 것으로 가정했다. 이는 1년간 최고를기록했던 2008년 12월까지 이민자 거의31만 6,000명에 훨씬 못 미치며 1946년이후 NOM이 처음 마이너스가 되는 것이다.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10월 호주 출국자에서 입국자를 뺀 순 출국자는 4,350명이다.

통계국 기록이 시작된 이래 3개월 연속 순 이민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6개월간 호주를 떠난 사람은 순 1만 6,000명이다. 학생비자 소지자 입국자는 10월 130명으로 지난해 10월에는 5만4,000명이었다.
커슈너 박사는 NOM 감소로 호주 인구성장이 2019-20년에는 1.2%, 2020-21년 0.2%, 2021-22년 0.4%로 줄어들어1916-17년 이후 성장률 최저를 기록할것으로 예측했다. 현재 박사는 호주 정부가 손실된 NOM을 미래에 보충할 것을가정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호주는 영구적인 잠재 인구 및 생산성 손실을 겪게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도 미래에 이민에 대한 좀 더 진보적 접근으로 상쇄될수 있는 정책이라고 봤다.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 10월 말 전국민 “백신 접종 완료 계획” 취소

  스콧 모리슨 총리가 올해 10월 말 까지 호주 전 국민 백신 1차 접종을 완료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