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지난해 건설 호주 단독주택 건평 70평 넘어, 세계 최대

지난해 건설 호주 단독주택 건평 70평 넘어, 세계 최대

호주에서 새로 짓는 주택이 점점 더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커먼웰스은행 산하 증권사 컴섹이 9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9-20년도에 건설된 신규 주택 평균 면적은 전년도보다 2.9% 늘어나 세계에서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컴섹이 호주 통계국에 의뢰한 자료에 따르면 2019-20년 호주에서 건설된 새 단독주택 평균 건평은 235.8평방미터로 전년도 대비 증가율이 11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2019년 한해 미국에서 건설된 주택 면적은 4년 연속 하락해 전년도보다 3%줄어든 2509평방 피트 (233.1평방미터)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면적이 커진 것은 주택만이 아니다.

아파트 평균 면적도 증가했다.

신규 아파트 평균 면적은 지난해6% 증가한 136.8평방미터로 10년 중 최고를 기록했다.
단독주택과 아파트를 포함해 2019/20년 건설된 전체 신규 주택 평균 면적은195.8평방미터로 3% 증가해 6년 만에 최고치이다.
지난 회계연도 호주에서 가장 큰 단독주택을 지은 곳은 호주 주·준주 가운데가장 작은 ACT로 평균 면적 256.3평방미터 로 빅 토 리 아 주 ( 2 5 0 . 3 m ² ) ,NSW(235m²), 서호주(232.5m²)보다 컸다.

NSW 단독주택 평균 건평은 1년간6% 증가했지만 빅토리아주보다 작다. 신규 주택이 가장 작은 곳은 태즈매니아로179 m²였다.
타운하우스와 아파트가 포함되는 ‘기타 주거지’에서는 빅토리아주가 155m²로 가장 컸고 서호주 (150.5m²), 남호주 (149.8m²), 북부준주 (145.3m²)순이었다.

NSW (121.3m²)와 태즈매니아 (132.5m²)가 가장 작았다.

아파트 건평은 전용면적이 아닌 아파트 전체 건평을 아파트 수로 나눈 것이기 때문에 복도와 같은 공용 구간도 포함된다.
지난해 단독주택과 아파트를 포함하는전체 주택 평균 면적은 서호주가 218.5m²로 가장 컸으며 빅토리아주가 217m²로 뒤를 이었다.
크렉 제임스 컴섹 수석경제학자는 “지난해 전까지는 호주주택 구매자가 평균적으로 점차적으로 작은 집을 건설했다.

호주인은 더 작은 대지에 더 작은 집은 물론 아파트까지도 포용했다.

사실 지난해(2018/2019) 건설된 평균 주택 면적은 17년만에 가장 작았다”고 설명했다.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올해는 해외여행 못 갈 듯

폴 켈리 연방 수석 의료관은 코로나19 백신 투여가 진행돼도 국경봉쇄는 가장 마지막으로 변경될 것이라고 밝혔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