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시드니 신년전야 불꽃놀이 직관하려면 식당·호텔 예약해야

시드니 신년전야 불꽃놀이 직관하려면 식당·호텔 예약해야

불꽃놀이 관람 장소 일부는 코로나로 인해 고생한 의료진과 소방관 전용으로 제공

올해 시드니 새해 전야 불꽃놀이는 코로나19 환자를 돌본 의료진과 산불 진압의 최전선에서 땀 흘린 소방관을 위해 핵심 관람 장소를 제공하며, 관람 군중 통제를 위해 불꽃놀이가 열리는 시드니 항 중심 지역에는 식당이나 호텔 같은 환대 영업장 예약이 있는 사람만 들어갈 수 있다.
코로나19로 정신없이 지나간 2021년마지막 날 시드니하버 위로 새해 전야 불꽃놀이가 진행되지만, 시간이 줄어든다.
가족을 위한 저녁 9시 불꽃놀이는 취소됐으며 자정 불꽃놀이는 시간이 단축되어 ABC TV에서 생중계한다.
시드니 시민은 물론 관광객 수천 명이찾는 시드니 항 인근 불꽃 관람 명당은올해는 코로나19 환자를 돌본 보건 분야근로자와 소방관을 위해서 사용된다.

Mrs Macquarie’s Point,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 캠벨스 코브(Campbell’s Cove) 인근지역은 코로나19 최전선 의료진과 소방관 전용 관람장소로 제한되며, 참가자는 추첨을 통해 정해진다

주정부는 추첨 방법을 앞으로 몇 주 안에 주정부 웹사이트를 통해 발표한다고 밝혔다.
또한 시드니 항 인근에는 군중 수를 엄격하게 통제하기 위한 다양한 조처가 시행되며 이 중 한 가지 방법이 식당이나카페, 호텔 같은 환대 영업장 예약 확인이다.

예약이 없으면 신년 전야에 시드니 항인근에 갈 수 없다.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NSW주총리는9일 지난 몇 주간 호주 전체 1일 신규 확진자 수가 한 자릿수였지만 통상 관중 수천 명이 몰려드는 시드니 새해 전야 불꽃놀이 행사 관중은 제한될 것이라고 밝혔다.
주총리는 “새해 전야 행사는 내년에 대한 희망과 낙관의 상징이 될 것으로 기대하지만 식당이나 카페에 예약이 되어 있지 않은 한, (도심에) 갈 수 있을 것이라고기대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호주에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만7,686명이며 지금까지 907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되어 목숨을 잃었다.

현재 격리중 감염자는 약 77명이며 입원 환자는 23명이다.

호주 코로나19 상황은 미국이나유럽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성공적이다.
2차 확산으로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은사람이 800명이 넘은 빅토리아주에서는2주 가까이 확진자와 사망자가 발생하지않고 있으며 11월 9일부터 이동규제가 완전히 해제됐다.

박은진 기자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올해는 해외여행 못 갈 듯

폴 켈리 연방 수석 의료관은 코로나19 백신 투여가 진행돼도 국경봉쇄는 가장 마지막으로 변경될 것이라고 밝혔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