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퀸즈랜드, 12월 1일부터 빅토리아주에 주경계 개방

퀸즈랜드, 12월 1일부터 빅토리아주에 주경계 개방

크리스마스까지는 시드니시민과 빅토리아주민이 모두 퀸즐랜드 방문이 허용될것으로 보인다.
스티븐 마일스 퀸즐랜드 주부총리는 보건장관으로서 마지막 날인 11일 지정 코로나19 위험지역이 코로나바이러스 관리에정말 정말 제대로 효과를 보고 있다고 평가했다.
장관은 11일 오전 브리즈번 4BC 라디오에 출연해 빅토리아주 연속 11일 신규확진자 제로 상황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시드니에 대해서는 “수석보건관이 감시하고 있는 시드니에 아직 확진자 몇 명이있지만 (호주) 전역에서 모두 뛰어난 일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퀸즈랜드는3월 26일 호주 나머지 지역에 대해 문을 닫으면서 빅토리아주와 항공편도 닫았다.

NSW주에는 7월 10일 주경계를 다시 열었지만, 빅토리아주를 중심으로2차 파도가 퍼지자 8월 8일 다시 문을 닫았다.
NSW주 지방 주민은 11월 3일 이후 퀸즐랜드 방문이 허용됐지만 시드니 광역시는여전히 퀸즐랜드 주정부 지정 위험지역으로 방문이 금지된다.
마일스 장관은 이날 라디오 진행자가 크리스마스까지 주 경계가 다시 열릴지 묻자‘정말 그렇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을 아끼면서도 “확실히 일이 현재와 같은 양상으로 유지되고 현재 방향으로 계속 진행된다면 완전히 가능하다”고 밝혔다.아나스타샤 팔라셰 퀸즐랜드 주 총리는12월 주 경계 개방 가능성에 대해 계속 낙관적인 입장으로 지난 6일 “조기 징후를기준으로 말하면, 아주 고무적이다.”라고말했다.
지넷 영 퀸즐랜드 수석보건관은 “10일멜버른 신규확진자 11일 연속 제로 상황이신나는 일이다”라며 12월 1일부터 빅토리아주에 대한 퀸즐랜드 주 경계 봉쇄 해제 가능성을 언급했다.
11일 기준 멜버른을 포함 빅토리아주 전체에서 12일 연속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지않아 빅토리아주 전체에 대한 퀸즐랜드 주경계 봉쇄가 완화되어 크리스마스에는 이동이 자유로워질 가능성이 커졌다
현재 빅토리아주를 방문한 경우 퀸즐랜드 주민은 자비로 14일간 호텔에서 격리해야 한다.
영 수석보건관은 10일 ABC 라디오 브리즈번과 인터뷰에서 “멜버른에서 바이러스를박멸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하기 시작했을 것이며 이는 정말, 정말 신나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멜버른에 경계를 열 수 있게 되어 어떤 형식의 격리도 필요하지 않게 될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영 수석보건관은 최종 결정은 이달 말전에 내려지며 이때 주 경계 규제가 완화되는 경우 12월 1일부터 실시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렇게 되기를) 바라지만 약속할 수는 없다”고 단서를 붙였다.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NSW주 4일째 지역사회 감염 없어

NSW주 지역사회 감염 확진자가 며칠째 발생하지 않으면서 아발론 집단감염 이후 강화됐던 규제가 다음 주 해제될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