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유방암 재발 억제하는 ‘지중해식 식단’

유방암 재발 억제하는 ‘지중해식 식단’

지중해식 식이가 유방암 전이와 재발을 억제하는 데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국제 암 학술지(Cancers)에 실렸다.

지중해식 식이란 채소, 과일, 콩류, 통곡물등을 매일 섭취하는 식단을 의미한다.

또 일주일에 최소 2번 이상은 생선, 해산물,닭고기 등을 먹는 식습관도 포함한다. 당

분을 많이 포함한 음식과 가공된 육류, 가공식품 섭취는 철저히 제한한다.
유방암 재발에는 비만, 신체 활동 부족,건강하지 못한 식습관 등이 영향을 미친다.

지중해식 식단은 심혈관질환, 암, 비만 등 대사 질환의 보호 효과가 있어 유방암 재발 예방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 연구를 진행한 이지원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이향규 연세대간호대학 교수, 원유진 용인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연구팀은 유방암 경험자 20명에게 8주 동안 지중해식 식이를 실천하도록 했다.

피험자들은 과체중이거나 대사적 위험 요인이 1개 이상 있는 사람이다.
그 결과 체질량 지수, 허리둘레, 인슐린저항성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중해식 식이는 세포 밖 소포체 내에 있는 miRNA(마이크로 RNA. 질병 진단이나치료에 이용하는 물질)가 유방암 관련 에너지 대사, 혈당 조절, 인슐린 조절과 관련이 있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지원 교수는 “이번 연구는 세포 밖 소포체의 miRNA 변화를 발견했다는 점에서의미가 있다.

지중해식 식이를 통해 유방암의 전이나 재발의 위험을 낮출 수 있을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NSW주 4일째 지역사회 감염 없어

NSW주 지역사회 감염 확진자가 며칠째 발생하지 않으면서 아발론 집단감염 이후 강화됐던 규제가 다음 주 해제될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