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QLD 주경계, NSW 지방에 문 열어

QLD 주경계, NSW 지방에 문 열어

시드니 주민은 제외…빅토리아주 계속 봉쇄

퀸즈랜드 주경계 규제가 완화되어NSW 지방 주민에게 문을 열었다. 그러나시드니 광역 지역과 빅토리아주 거주 주민은 계속 출입이 거부된다.
호주는 11월 1일 국내 감염자가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코로나19 국내 감염자가 1명도 발생하지 않은 것은 6월 9일이후 5개월 만에 처음이었다.
32개 시드니 지방정부 지역은 계속 코로나19 위험지역으로 간주된다.

퀸즈랜드는 지금까지 NSW 주경계 지역 일부 주민에 한해서 퀸즈랜드 진입을 허용했다.
11월 3일 1.00 am을 기해 시드니 32개 지방정부를 제외한 NSW 주민은 아무 제약없이 퀸즈랜드를 방문할 수 있다.
그러나 지난 14일간 위험지역 즉 시드니 32개 지방정부 지역과 빅토리아주 주민이나 방문자는 퀸즈랜드 진입이 금지된다.

시드니 주민은 NSW 지방에서 14일을지낸 후에 퀸즈랜드로 갈 수 있다.
빅토리아주에 대해서는 계속 문이 봉쇄되며 장거리 운전을 해 위험지역을 지날수밖에 없는 경우는 출입 조건이 있다.

퀸즈랜드 마크 휠러 경무관은 필수 연료, 공급과 운전자 피로를 관리하기 위해멈춘 경우에는 위험지역을 통과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경우에도 차량 밖으로 나갈 때 반드시 안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그 지역에서 숙박을 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드니 공항에서 퀸즈랜드로 날아올 수 있으며, ‘Spirit ofTasmania’에서 퀸즈랜드로 올 수 있는데 빅토리아주에 도착할 때 즉시 도로나항공편으로 출발해 코로나19 위험지역에서 밤을 지내지 않는다는 조건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즉 NSW 지방 주민이 시드니 공항에서항공편을 이용하는 경우, 시드니 공항까지 이동하는 과정에 주유소에서 급유하거나 음식을 사기 위해 차에서 내릴 수 있지만, 반드시 마스크를 써야 하며, 시드니 지역에서 숙박해서는 안 된다.

태즈매니아에서 퀸즈랜드로 향하는 경우 비행기가아닌 ‘Spirit of Tasmani’를 이용하는 경우 멜번에서 하선한 후 바로 차량으로 멜번 공항으로 이동해야 하며 이동 시에는같은 조건이 적용된다.
차량을 이용해 퀸즈랜드로 진입하는 운전자는 ‘G’ pass 통행증이 필요하며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통행증을 받은후에는 차에 잘 보이도록 설치해야 한다.새 통행증은 유효기간이 기존 7일에서 14일로 늘어났다.

이전에 발급된 주경계 통행증도 만료일까지 계속 사용할 수 있다.휠러 경무관은 경찰이 통행증 발급 관련 행정명령을 위반하지 않았다는 증빙을요구할 수 있지만, 어느 정도 다른 주 주민의 정직을 기반으로 한다고 인정했다.

통행증 신청서 허위 신고 하는 경우 4,000달러 위반 통지서가 부과될 수 있다.
퀸즈랜드 주정부의 주경계 일부 완화결정에 NSW주총리와 여행업계는 기존과같이 비판을 이어갔다.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NSW 주총리는지난주 “솔직히, NSW 주민이 호주 모든지역에 허용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퀸즈랜드에 불만을 나타냈다.

서호주가단계적 주경계 재개방 계획을 내놓으면서11월 14일 이후에도 퀸즈랜드 주경계 봉쇄가 완화되지 않으면, 호주에서 시드니주민이 방문할 수 없는 곳은 퀸즈랜드 밖에 없게 된다.
퀸즈랜드 주경계 봉쇄 변화 전날인 2일베레지클리안 NSW주총리는 시드니를 주경계 개방에서 제외해 혼란을 일으키는것이라고 비판했다.
태즈매니아는 10월 26일 NSW와 빅토리아주를 제외한 전 지역에 주경계 규제를 완화했으며 11월 6일부터는 NSW주에도 문을 열 예정이다.

서호주가 11월 14일예정대로 주경계 봉쇄를 완화하면 빅토리아주민과 시드니 주민을 제외하고 호주모든 주민이 국내 이동을 할 수 있게 된다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시드니 반경 10km 이내 가장 싼 동네 바로 여기

호주 부동산 시장이 코로나 19 대유행에서 무사히 생존했을 뿐 아니라 대부분 지역에서 상승하고 있다는 소식이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