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1차 코로나19 확산때, 다수 멜버른으로 빠져나가

1차 코로나19 확산때, 다수 멜버른으로 빠져나가

멜버른, 4월~6월부터 인구 순손실 8,000명 집계

빅토리아주 1차 코로나19 확산시 사상최대 주민이 멜번을 빠져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4월부터 6월까지 멜번 광역시 인구 순손실은 8,000명으로 분기 인구 손실로는 최대를 기록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멜번 대도시뿐 아니라 빅토리아주 지방에서도 대탈출이 일어나 같은 기간 순인구 손실은3,000명에 달했다.
더데모그래픽그룹 버나드 솔트 전무이사는 이 수치가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나 멜번을 떠나려는 욕구가 9월에 훨씬 더 컸어도 지방 이동 금지 조처 때문에 멜번시민이나 빅토리아주 지방 주민은 옴짝달싹할 수도 없었다.
솔트 이사는 지방과 멜번시 경계가 완화되자마자 멜번시 밖으로 이동이 있을것이라며 도시를 탈출하려는 사람들이도시-지방간 경계 완화 발표를 기다리며 탈출을 준비하고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코로나19 2차 확산 이후 빅토리아주는외딴 섬과 같이 호주 전 지역에서 환영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빅토리아주민의이동이 사실상 불가능했다.

호주내 이동이 자유롭게 된 후 멜번에서 또 한번 대탈출이 일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시드니 반경 10km 이내 가장 싼 동네 바로 여기

호주 부동산 시장이 코로나 19 대유행에서 무사히 생존했을 뿐 아니라 대부분 지역에서 상승하고 있다는 소식이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