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국내선 NSW-VIC 구간 운항 재개

국내선 NSW-VIC 구간 운항 재개

NSW주가 빅토리아주와 경계를 다시연다고 발표하자 항공사는 전멸하다시피한 시드니-멜번 노선 운항 재개를 서두르는 모습이다.

콴타스와 제트스타는 11월 23일부터 4개 노선에 걸쳐 좌석 4만8000석에 해당하는 주당 250편을 운항하며 수요에 따라 추가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콴타스는 11월 23일부터 멜번-시드니, 밀두라-시드니 구간 운항을 재개하며, 12월 7일부터는 벤디고-시드니 구간도 살아난다.

제트스타는 23일부터 멜번-시드니, 멜번-발리나, 멜번-뉴카슬구간 운항을 재개한다.
현재 NSW주와 빅토리아를 운항하는콴타스 그룹 항공편은 시드니-멜번 구간 주당 10편에 불과하다.
앤드류 데이빗 콴타스 국내 & 국제선대표는 빅토리아주에 대한 NSW주의 주경계 개방이 환상적인 소식이라며, “콴타스 그룹이 일정에 비행기 수천대를 추가해 멜번-시드니가 다시 한번 호주에서 가장 붐비는 항로가 될 것”이라고 환영했다.
데이빗 대표에 따르면 코로나19 이전멜번-시드니 구간은 호주내에서 가장붐비는 항로였으며 전세계에서 두번째붐비는 항로였다.

NSW주와 빅토리아주간 콴타스와 제트스타가 하루에 100편넘게 운항하는 날도 있었다.
버진 대변인은 “NSW주정부의 4일 주경계 개방 발표는 관광과 항공 부문에 자신감을 회복할 뿐 아니라 일자리와 항공운항 증가 가능성에 확실성을 주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환영했다.
호주버진항공은 23일부터 시드니와 멜번구간 4회 왕복 항공편을 운항하며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수용 능력을 계속 증가시킬 예정이다.

버진은 크리스마스까지 주당 2만석 이상을 계획하고 있으며발리나와 코프스하버행 항공편도 도입할것이라고 밝혔다.
버진항공 멜번-뉴카슬 구간은 11월24일부터 운항을 재개한다.
콴타스 데이빗 대표는 “경계 봉쇄의 사회적, 경제적 영향을 감안하면, 콴타스는항상 안전할 때 가능한 빨리 개방해야 한다고 말해왔다” 며 “십중팔구 세계 최고수준의 접촉자 추적 프로그램을 갖고 있는 NSW주정부가 합리적인 위험기준 결정을 내렸다”고 평가했다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호주 경제회복 예상보다 빨라

30년 만에 호주가 처음으로 맞는 경기침체에서 호주 경제가 예상보다 빨리 회복하면서 예산 입지가 크게 개선됐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