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해외 발묶인 호주인 크리스마스까지 귀국할 수 있을까?

해외 발묶인 호주인 크리스마스까지 귀국할 수 있을까?

“호주인 2만 6000여명 호주 귀국 희망…항공편과 주·준주 정부의 협조 필요”

전국내각에서 현재 해외에 발이 묶여있는 호주인이 크리스마스까지 호주로돌아올 수 있도록 다음 달부터 해외 입국승객 상한선을 조정했다.
모리슨 총리는언론브리핑에서“크리스마스까지 (귀국 희망 의사를 호주 외교부에) 등록한 호주인 2만 6,000명이 호주로 돌아오도록 하는 것이 정부의목표”라고 밝혔다.
호주 내에서 코로나 19, 2차 확산이 시작된 이후 주정부에서 해외입국자 수를제한하면서 해외에서 돌아오려던 호주인의 귀국도 차질을 빚었다.

연방정부에 따르면 9월 18일 기준 귀국을 희망해 호주외교부에 등록한 호주인은 2만 6200여명이며 이 가운데 4,100명이 취약자이다.
취약 호주인 가운데 23일 기준 1,278명이귀국했으며 전체 호주인 가운데 4,591명이 호주로 돌아왔다.

23일에는 런던에서출발한 호주인 161명이 귀국했다.
그러나 아직 2만 명이 넘는 호주인이해외에 남겨져 있으며 미국과 유럽을 비롯 해외 상황이 악화일로에 있기 때문에귀국을 희망하는 호주인은 계속 늘고 있다.

상원 세출예산심의를 통해 호주 외교통상부에 귀국을 희망한다고 등록한 호주인은 3만 2000여 명인 것으로 드러났다.

8월 말 등록자는 1만 8,800명이었다.
현재 호주 전체 주간 입국자는 6,000명으로 제한되어 있으며 11월 21일 이후 입국 상한 인원이 늘어난다.

현재 국제공항이 없는 태즈매니아와 2차 확산으로 해외 입국을 중단은 빅토리아주를 제외한호주 전 지역에서 호주인 입국을 제한적으로 허용하고 있다.

입국자 6,000명 중3,000명은 시드니 공항이 담당하고 있으며 브리즈번과 퍼스가 1,000명씩 받고 있다.
총리는 해외에 발이 묶인 취약 호주인을 위해 퍼스는 주당 140명, 애들레이드는 14~16일마다 100명, 주당 퀸즈랜드는150명을 추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ACT는 16~18일마다 호주인 150명이 귀국할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퀸즈랜드와ACT는 주 총선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주 정부가 새로 구성된 후 최종 결정된다.
빅토리아주는 현재 신규확진자 통제가지속되면 몇 주 안에 호주인 귀국을 허용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총리는 “호주로 돌아오기를 원하는 호주인 2만 6000여 명이 크리스마스까지 모두 귀국할 수 있을지 여부는 ‘항공편’과 ‘주·준주 정부의 지속적인 협조’와 같이 외부 요소에 달려 있다” 며 정부가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지 여부는 보장하지 못했다.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한국산 레드백이 질롱 군수산업 책임진다

미래형 보병전투장갑차 Redback 완제품 첫공개 한국이 개발한 미래형 보병전투장갑차 레드백이 빅토리아주 질롱 군수산업의 미래를 책임진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