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호주-뉴질랜드 여행 ‘버블’ 첫날부터 혼선

호주-뉴질랜드 여행 ‘버블’ 첫날부터 혼선

호주와 뉴질랜드 정부의 협약으로 지난 16일부터 뉴사우스웨일스와 노던 테리토리가 뉴질랜드인에 문을 열었다.
그러나 뉴질랜드인이 호주 2개 지역에방문할 수 있도록 허가한 호주-뉴질랜드 여행 ‘버블’ 조처는 여행객은 물론주 정부에도 큰 혼선을 야기하고 있다.
버블이 실시된 첫날인 16일 금요일 시드니 공항에 첫 항공기 3대가 도착했다.
이날 도착한 여행객 중 100여 명이 시드니 공항에서 국내선 연결 항공편을 이용해 버블에 포함된 북부 준주가 아닌 멜번,퍼스, 애들레이드로 향했다.

이 때문에 일부 주 총리들은 연방 국경부대의 미숙한 조처에 분통을 터뜨렸고,지역 보건당국은 뉴질랜드에서 온 여행객들을 추적해 호텔 격리에 처했다.
대니얼 앤드류스 빅토리아주 총리는뉴질랜드에서 빅토리아주로 온 사람은65명으로 주정부 당국은 55명을 일일이찾아 주보건당국의 코로나19 규제를 알렸다고 밝혔다.
그러나 앤드류스 주총리는 “우리가버블에 들어가고 싶지 않다는 사실에도불구하고, 버블을 승낙한 지역뿐 아니라우리나라 모든 지역에 적용되는 것 같다”며 뉴질랜드와 여행 버블 조처 자체에 불만을 제기했다.

“결국 우리가 좋아하든 아니든 버블에 있게 됐다”는 것이다.
빅토리아주 보건복지부 웹사이트는 18일 업데이트되어 NSW주에서 멜번에 도착한 뉴질랜드인은 호텔 격리 없이 빅토리아주를 방문할 수 있다고 안내하고 있다.
빅토리아주는 원하지 않았지만, 타의에 의해 뉴질랜드 여행버블에 들어가게된 것이다.
마크 맥가원 서호주총리는 주경계를넘어 퍼스로 이동한 뉴질랜드인 23명이호텔 격리됐다고 밝혔다.

역시 뉴질랜드와 여행 ‘버블’에 참여하지 않은 남호주와 태즈매니아에도 뉴질랜드 관광객이향했다.

@Copyright 한국신문

 

About admin

Check Also

미국은 12월 중순부터 백신 접종

미국은 누적 확진자가 24일 기준 1일신규확진자가 17만명을 넘으며, 누적확진자는 1240만명이 넘었다. 11월 1일900만명에서 한 달도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